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록도서 16~18일 한센인 화합 행사 열려
입력 2017.05.15 (15:18) 수정 2017.05.15 (15:26) 사회
국립소록도병원은 개원 101주년과 제14회 한센인의 날(5월 17일)을 맞아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소록도에서 한센인 화합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행복한 동행, 함께 만드는 내일'을 주제로 열리는 16일 공식 기념식에는 전국에 거주하는 한센인 5천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 이후에는 한센인 가족의 화합을 다지는 체육대회와 노래자랑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지난해 개장한 소록도 한센병박물관에서는 16일부터 소록도의 역사를 보여주는 'Before 소록도' 기획전도 열린다. 돌도끼, 청동거울 등 소록도 출토 청동기 유물 8점과 신증동국여지승람, 목장지도 등 고서와 지도가 오는 12월 말까지 전시된다. 또 소록도 한센인들의 예술동호회인 해록예술회의 미술 작품을 볼 수 있는 특별전도 함께 열린다.

18일에는 중국, 대만 등 국외 한센병 관계기관과 연구자, 한센인이 참가하는 '국제한센포럼'이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각국의 한센병 관리 실태를 공유하고 한센병과 관련된 인권·의료 문제 극복을 위한 국제연대 방안을 논의한다.

전남 고흥 소록도에 위치한 국립소록도병원은 한센병 환자를 전문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시설로 일제 강점기인 1916년 설립됐다. 한때 수용환자가 6천 명을 넘었지만, 현재는 500여 명의 한센인이 마을과 병원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다.
  • 소록도서 16~18일 한센인 화합 행사 열려
    • 입력 2017-05-15 15:18:28
    • 수정2017-05-15 15:26:37
    사회
국립소록도병원은 개원 101주년과 제14회 한센인의 날(5월 17일)을 맞아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소록도에서 한센인 화합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행복한 동행, 함께 만드는 내일'을 주제로 열리는 16일 공식 기념식에는 전국에 거주하는 한센인 5천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 이후에는 한센인 가족의 화합을 다지는 체육대회와 노래자랑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지난해 개장한 소록도 한센병박물관에서는 16일부터 소록도의 역사를 보여주는 'Before 소록도' 기획전도 열린다. 돌도끼, 청동거울 등 소록도 출토 청동기 유물 8점과 신증동국여지승람, 목장지도 등 고서와 지도가 오는 12월 말까지 전시된다. 또 소록도 한센인들의 예술동호회인 해록예술회의 미술 작품을 볼 수 있는 특별전도 함께 열린다.

18일에는 중국, 대만 등 국외 한센병 관계기관과 연구자, 한센인이 참가하는 '국제한센포럼'이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각국의 한센병 관리 실태를 공유하고 한센병과 관련된 인권·의료 문제 극복을 위한 국제연대 방안을 논의한다.

전남 고흥 소록도에 위치한 국립소록도병원은 한센병 환자를 전문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시설로 일제 강점기인 1916년 설립됐다. 한때 수용환자가 6천 명을 넘었지만, 현재는 500여 명의 한센인이 마을과 병원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