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文대통령 “전국 초중고 1만2천 곳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입력 2017.05.15 (16:31) 수정 2017.05.15 (16:5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5일(오늘) "전국 초중고 1만 1천 곳에 간이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양천구 은정초등학교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1대에 600만 원 정도 하는 데 다 설치하려면 600억 원가량 든다.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전국에 모두 설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대기측정기도 광역 단위로 설치돼 있고, 1대의 권역이 학교 20곳 정도인데 배로 늘리겠다"며 "1대의 권역을 10개 학교 정도로 줄이면 미세먼지 농도 상황을 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세먼지로 체육수업을 하기 힘든 경우가 많은데 간이 체육관이 없는 학교는 간이체육관, 간이 체육관만 있는 학교는 정식 체육관으로 전환되도록 하는 등 실내 체육수업 여건을 마련하겠다. 교실 체육관마다 공기정화장치도 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은정초등학교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생활 속 대처방법 교육을 참관했으며 취임 후 세 번 째 업무 지시를 통해 국내 30년 이상 된 석탄화력발전소 8곳의 가동을 6월 한 달 동안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 文대통령 “전국 초중고 1만2천 곳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 입력 2017-05-15 16:31:17
    • 수정2017-05-15 16:53:5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5일(오늘) "전국 초중고 1만 1천 곳에 간이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양천구 은정초등학교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1대에 600만 원 정도 하는 데 다 설치하려면 600억 원가량 든다.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전국에 모두 설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대기측정기도 광역 단위로 설치돼 있고, 1대의 권역이 학교 20곳 정도인데 배로 늘리겠다"며 "1대의 권역을 10개 학교 정도로 줄이면 미세먼지 농도 상황을 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세먼지로 체육수업을 하기 힘든 경우가 많은데 간이 체육관이 없는 학교는 간이체육관, 간이 체육관만 있는 학교는 정식 체육관으로 전환되도록 하는 등 실내 체육수업 여건을 마련하겠다. 교실 체육관마다 공기정화장치도 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은정초등학교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생활 속 대처방법 교육을 참관했으며 취임 후 세 번 째 업무 지시를 통해 국내 30년 이상 된 석탄화력발전소 8곳의 가동을 6월 한 달 동안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