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경련, 희망퇴직 50여명 신청…임금 20~40% 삭감
입력 2017.05.15 (17:46) 수정 2017.05.15 (17:50) 경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진행 중인 직원 대상 희망퇴직에 1, 2차를 거쳐 총 5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15일 "오늘 마감한 2차 희망퇴직에 전경련과 산하 한국경제연구원 직원 등 10~2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지난 1차 희망퇴직 신청 인원까지 합하면 50여 명 규모"라고 말했다.

지난 3월 24일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조직과 예산의 40% 이상을 감축하겠다고 밝힌 전경련은 지난달 13~24일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1차 희망퇴직을 받았고 곧이어 2차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희망퇴직 신청 대상은 전경련과 한경연 직원 180여 명 전원이다. 위로금은 3개월 치 기본 월봉에 근속연수 1년당 1개월 치 기본 월봉을 추가한 수준으로 지급한다.

전경련 직원 가운데 일부는 다른 기업체로 전직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회사로 이직하는 이들은 희망퇴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들 전직 희망자 규모까지 윤곽을 드러내면 전체 퇴직 인원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경련은 최근 임원, 일반 직원, 3~4년 차 미만 신입사원급 직원의 임금을 각각 40%, 30%, 20~25%가량 삭감하기로 했다.

전경련은 조만간 인력·조직 구조조정 작업을 마무리 짓고 국제협력 민간 네트워크 기능 및 싱크탱크 기능 강화 등을 통해 내실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 전경련, 희망퇴직 50여명 신청…임금 20~40% 삭감
    • 입력 2017-05-15 17:46:24
    • 수정2017-05-15 17:50:37
    경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진행 중인 직원 대상 희망퇴직에 1, 2차를 거쳐 총 5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15일 "오늘 마감한 2차 희망퇴직에 전경련과 산하 한국경제연구원 직원 등 10~2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지난 1차 희망퇴직 신청 인원까지 합하면 50여 명 규모"라고 말했다.

지난 3월 24일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조직과 예산의 40% 이상을 감축하겠다고 밝힌 전경련은 지난달 13~24일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1차 희망퇴직을 받았고 곧이어 2차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희망퇴직 신청 대상은 전경련과 한경연 직원 180여 명 전원이다. 위로금은 3개월 치 기본 월봉에 근속연수 1년당 1개월 치 기본 월봉을 추가한 수준으로 지급한다.

전경련 직원 가운데 일부는 다른 기업체로 전직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회사로 이직하는 이들은 희망퇴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들 전직 희망자 규모까지 윤곽을 드러내면 전체 퇴직 인원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경련은 최근 임원, 일반 직원, 3~4년 차 미만 신입사원급 직원의 임금을 각각 40%, 30%, 20~25%가량 삭감하기로 했다.

전경련은 조만간 인력·조직 구조조정 작업을 마무리 짓고 국제협력 민간 네트워크 기능 및 싱크탱크 기능 강화 등을 통해 내실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