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중 北대사관, 한국 새 정부에 “남북 합의 존중·이행” 강조
입력 2017.05.15 (18:03) 수정 2017.05.15 (18:42) 국제
주중 북한대사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과 관련해 남북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오늘 베이징 대사관에 일부 외신을 불러 현재 정세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질문에 대해 "현재 남조선 인민들은 새 정치, 새 사회, 새 생활을 갈망하고 있고 이번 선거는 바로 그러한 민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누구든지 외세를 추종하고 동족을 멀리하고 사욕을 추구한다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그는 이어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하든 민족의 근본 이익을 중시하고 남북 합의들을 존중하고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또 미사일 발사는 자신들의 뜻대로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이미 보도를 통해서 알겠지만 어제 화성 12호를 발사했다"면서 "우리의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는 지금까지의 모든 핵무기 고도화 조치와 마찬가지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 위협과 공갈에 대처해 병진 노선을 관철하는 과정을 거치는 정상적인 공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시험 발사는 우리 최고 수뇌부의 결심에 따라서 임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주중 北대사관, 한국 새 정부에 “남북 합의 존중·이행” 강조
    • 입력 2017-05-15 18:03:01
    • 수정2017-05-15 18:42:53
    국제
주중 북한대사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과 관련해 남북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오늘 베이징 대사관에 일부 외신을 불러 현재 정세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질문에 대해 "현재 남조선 인민들은 새 정치, 새 사회, 새 생활을 갈망하고 있고 이번 선거는 바로 그러한 민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누구든지 외세를 추종하고 동족을 멀리하고 사욕을 추구한다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그는 이어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하든 민족의 근본 이익을 중시하고 남북 합의들을 존중하고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또 미사일 발사는 자신들의 뜻대로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이미 보도를 통해서 알겠지만 어제 화성 12호를 발사했다"면서 "우리의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는 지금까지의 모든 핵무기 고도화 조치와 마찬가지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 위협과 공갈에 대처해 병진 노선을 관철하는 과정을 거치는 정상적인 공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시험 발사는 우리 최고 수뇌부의 결심에 따라서 임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