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文 대통령 “노후 석탄 발전 일시 중지”…세월호 교사 ‘순직’
입력 2017.05.15 (19:00) 수정 2017.05.15 (19: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긴급 대책으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일시 가동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로 숨진 기간제 교사 2명에 대한 순직처리를 인정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청와대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신선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30년 이상 된 국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열 곳 가운데 여덟 곳의 가동을 특정 시기에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올해는 다음달 한 달 동안 가동을 멈추고, 내년부터는 3월에서 6월까지 넉 달로 기간을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서울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가 이 같은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는데요.

여기에는 노후 발전소 10기에 대한 임기내 폐쇄 방침도 포함됐습니다.

또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미세먼지 대책기구도 설치될 전망입니다.

청와대는 발전소 8곳의 가동을 한 달간 중단하면 미세먼지가 1∼2%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질문>
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기간제교사 순직 인정에 대한 조치도 지시했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오늘 스승의 날을 맞아 이뤄진 지십니다.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고 김초원, 이지혜 교사 등 기간제 교사 2명의 순직을 인정하는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라는 겁니다.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에 대해 논란을 끝내고, 스승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다하려고 한다는 게 지시 배경입니다.

고 김초원·이지혜 교사는 세월호 참사 당시 담임교사로 학생들을 구하기 위해 4층 선실로 내려갔다가 희생됐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순직 인정을 받지 못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공무를 수행하다가 사망한 공직자의 경우 정규직이나 비정규직 등 관계없이 순직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지시가 있은 후 고 김초원 교사의 부친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감사의 표시를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질문>
내일 국무회의에서 새 정부 정책을 뒷받침할 안건들이 처리된다고요?

<답변>
내일 오전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릴 국무 회의에서 처리될 안건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 설치안 두 가집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경우 사실상 인수위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대선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재점검해 임기 5년간 추진할 국정과제를 수립하는 겁니다.

일단은 50일 기한으로 운영되고 추가 20일 동안 활동 기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위원회에는 당·정·청에서 추천받은 인사들과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던 교수 등 30명 안팎의 위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자리위원회 설치의 경우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업무지시였죠.

정부 일자리 정책에 대한 기본방향을 정하고, 상시적인 일자리 점검과 평가, 부처 간 일자리 정책 조정 등을 담당하게 됩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주변 4강과 유럽에 보낼 특사를 확정했습니다.

미국은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중국은 이해찬 전 총리, 러시아는 송영길 의원, 일본은 문희상 전 국회 부의장, 유럽연합은 조윤제 서강대 교수가 각각 결정됐습니다.

또 미 백악관의 한반도 담당자 2명도 오늘부터 1박2일 동안 방한해 한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 등을 논의하고, 대북 정책과 사드 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에 오를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文 대통령 “노후 석탄 발전 일시 중지”…세월호 교사 ‘순직’
    • 입력 2017-05-15 19:02:37
    • 수정2017-05-15 19:08:53
    뉴스 7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긴급 대책으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일시 가동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로 숨진 기간제 교사 2명에 대한 순직처리를 인정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청와대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신선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30년 이상 된 국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열 곳 가운데 여덟 곳의 가동을 특정 시기에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올해는 다음달 한 달 동안 가동을 멈추고, 내년부터는 3월에서 6월까지 넉 달로 기간을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서울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가 이 같은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는데요.

여기에는 노후 발전소 10기에 대한 임기내 폐쇄 방침도 포함됐습니다.

또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미세먼지 대책기구도 설치될 전망입니다.

청와대는 발전소 8곳의 가동을 한 달간 중단하면 미세먼지가 1∼2%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질문>
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기간제교사 순직 인정에 대한 조치도 지시했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오늘 스승의 날을 맞아 이뤄진 지십니다.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고 김초원, 이지혜 교사 등 기간제 교사 2명의 순직을 인정하는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라는 겁니다.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에 대해 논란을 끝내고, 스승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다하려고 한다는 게 지시 배경입니다.

고 김초원·이지혜 교사는 세월호 참사 당시 담임교사로 학생들을 구하기 위해 4층 선실로 내려갔다가 희생됐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순직 인정을 받지 못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공무를 수행하다가 사망한 공직자의 경우 정규직이나 비정규직 등 관계없이 순직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지시가 있은 후 고 김초원 교사의 부친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감사의 표시를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질문>
내일 국무회의에서 새 정부 정책을 뒷받침할 안건들이 처리된다고요?

<답변>
내일 오전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릴 국무 회의에서 처리될 안건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 설치안 두 가집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경우 사실상 인수위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대선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재점검해 임기 5년간 추진할 국정과제를 수립하는 겁니다.

일단은 50일 기한으로 운영되고 추가 20일 동안 활동 기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위원회에는 당·정·청에서 추천받은 인사들과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던 교수 등 30명 안팎의 위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자리위원회 설치의 경우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업무지시였죠.

정부 일자리 정책에 대한 기본방향을 정하고, 상시적인 일자리 점검과 평가, 부처 간 일자리 정책 조정 등을 담당하게 됩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주변 4강과 유럽에 보낼 특사를 확정했습니다.

미국은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중국은 이해찬 전 총리, 러시아는 송영길 의원, 일본은 문희상 전 국회 부의장, 유럽연합은 조윤제 서강대 교수가 각각 결정됐습니다.

또 미 백악관의 한반도 담당자 2명도 오늘부터 1박2일 동안 방한해 한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 등을 논의하고, 대북 정책과 사드 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에 오를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