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마존 나스닥 20주년 ‘490배 대박’…공모가比 640배
입력 2017.05.16 (03:03) 수정 2017.05.16 (03:26) 국제
"아마존이 이 정도로 성공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제프 베저스를 존경해왔지만, 그 재능을 과소평가했다. 내가 너무 멍청(too dumb)했다"

최근 네브래스카 주(州)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총에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의 솔직한 반성은 전 세계 증권가에 화제가 됐다.

15일(현지시간)로 정확하게 나스닥 상장 20주년을 맞은 아마존의 '신화'를 되짚어보면 버핏의 뒤늦은 후회를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아마존은 지난 1997년 5월 15일 상장 첫날부터 급등하면서 '대박'을 예고했다.

첫날 종가는 주당 1.96달러(액면분할 조정가)였다. 당시 단순한 인터넷서점에 불과했던 아마존의 지난 12일 종가는 961.35달러. 수익률은 4만9천50%, 490배를 웃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상장 첫날 아마존 주식을 1만 달러(약 1천120만 원)어치 사들였다면 현재 주식 가치는 490만 달러(약 55억 원)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다.

기업공개(IPO) 당시에서 높은 인기 탓에 개인투자자가 많은 물량을 배정받기는 어려운 분위기였지만, 만약 공모 단계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수익률은 더욱 뛴다.

20년 전 공모가는 주당 18달러였다. 3차례 주식분할로 보유물량이 10배 이상으로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실제 수익률은 약 6만4천%, 640배에 달한다

그 사이 제프 베저스 회장의 재산도 전 세계 수위권으로 불어났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2017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의 재산은 860억 달러(약 96조1천500억 원)로 세계 1위이며, 이어 워런 버핏(756억 달러)과 제프 베저스(728억 달러) 순이었다.

아마존은 올해 들어서도 IT 대형주인 페이스북과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등과 함께 이른바 'FANG'으로 불리며 미 증시를 주도하고 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배저스 회장의 '세계 1위 등극'도 멀지 않았다는 관측이 가능하다.
  • 아마존 나스닥 20주년 ‘490배 대박’…공모가比 640배
    • 입력 2017-05-16 03:03:52
    • 수정2017-05-16 03:26:54
    국제
"아마존이 이 정도로 성공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제프 베저스를 존경해왔지만, 그 재능을 과소평가했다. 내가 너무 멍청(too dumb)했다"

최근 네브래스카 주(州)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총에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의 솔직한 반성은 전 세계 증권가에 화제가 됐다.

15일(현지시간)로 정확하게 나스닥 상장 20주년을 맞은 아마존의 '신화'를 되짚어보면 버핏의 뒤늦은 후회를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아마존은 지난 1997년 5월 15일 상장 첫날부터 급등하면서 '대박'을 예고했다.

첫날 종가는 주당 1.96달러(액면분할 조정가)였다. 당시 단순한 인터넷서점에 불과했던 아마존의 지난 12일 종가는 961.35달러. 수익률은 4만9천50%, 490배를 웃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상장 첫날 아마존 주식을 1만 달러(약 1천120만 원)어치 사들였다면 현재 주식 가치는 490만 달러(약 55억 원)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다.

기업공개(IPO) 당시에서 높은 인기 탓에 개인투자자가 많은 물량을 배정받기는 어려운 분위기였지만, 만약 공모 단계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수익률은 더욱 뛴다.

20년 전 공모가는 주당 18달러였다. 3차례 주식분할로 보유물량이 10배 이상으로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실제 수익률은 약 6만4천%, 640배에 달한다

그 사이 제프 베저스 회장의 재산도 전 세계 수위권으로 불어났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2017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의 재산은 860억 달러(약 96조1천500억 원)로 세계 1위이며, 이어 워런 버핏(756억 달러)과 제프 베저스(728억 달러) 순이었다.

아마존은 올해 들어서도 IT 대형주인 페이스북과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등과 함께 이른바 'FANG'으로 불리며 미 증시를 주도하고 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배저스 회장의 '세계 1위 등극'도 멀지 않았다는 관측이 가능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