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서 잇따라 추돌사고…2명 사망
입력 2017.05.16 (05:09) 수정 2017.05.16 (06:36) 사회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충주 인근에서 잇따라 추돌사고가 나 모두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어젯밤 9시 10분쯤 충북 충주시 용전리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충주 휴게소 부근에서 인화물질인 시너를 실은 트럭이 쓰러지면서 사고 차량 운전자 이 모 씨(44, 남)가 숨지고, 연이어 차량이 4대가 부딪혀 10명이 다쳤다.

이 사고로 정체를 겪던 구간에서 밤 11시 반쯤 차량 세 대가 연이어 급정거하면서 4중 추돌사고가 나 화물차 운전자 손 모 씨(49, 남)가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앞선 사고의 이 씨가 운전하던 트럭에 실려 있던 인화물질인 시너가 도로로 흘러나오면서 6시간 동안 북충주 나들목부터 사고 지점까지 차량운행이 통제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서 잇따라 추돌사고…2명 사망
    • 입력 2017-05-16 05:09:11
    • 수정2017-05-16 06:36:37
    사회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충주 인근에서 잇따라 추돌사고가 나 모두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어젯밤 9시 10분쯤 충북 충주시 용전리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충주 휴게소 부근에서 인화물질인 시너를 실은 트럭이 쓰러지면서 사고 차량 운전자 이 모 씨(44, 남)가 숨지고, 연이어 차량이 4대가 부딪혀 10명이 다쳤다.

이 사고로 정체를 겪던 구간에서 밤 11시 반쯤 차량 세 대가 연이어 급정거하면서 4중 추돌사고가 나 화물차 운전자 손 모 씨(49, 남)가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앞선 사고의 이 씨가 운전하던 트럭에 실려 있던 인화물질인 시너가 도로로 흘러나오면서 6시간 동안 북충주 나들목부터 사고 지점까지 차량운행이 통제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