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랜섬웨어 전 세계 확산
美 “랜섬웨어 공격범에 건네진 돈 약 7천800만원…”
입력 2017.05.16 (05:09) 수정 2017.05.16 (05:47) 국제
톰 보서트 미국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랜섬웨어를 이용한 사상 최대규모의 동시다발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 "7만 달러(약 7천800만 원)가 좀 못 되는 돈이 랜섬웨어 공격범에 건네졌으나 자료복구로 이어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랜섬웨어는 중요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으로 피해를 본 사례가 전 세계 150개국, 20만 건에 달한다"면서 "다만 좋은 소식은 지난 주말 동안 감염 속도가 둔화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내 피해와 관련해 "페덱스를 포함해 미국에서도 일부 피해를 봤다"면서 "그러나 오늘 현재까지 연방정부 시스템이 피해를 본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랜섬웨어의 애초 근원지에 대해 "이는 미국 국가안보국(NSA)에 의해 개발된 것이 아니다"면서 "범죄자나 외국에 의해 개발된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예상 가능한 '외국'이 어디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랜섬웨어의 근원지로 미국 정보기관을 지목했다.

그는 전날 중국에서 열린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폐막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 바이러스의 1차 근원지는 마이크로소프트 지도부가 직접 밝혔다시피 미국 정보기관이다. 러시아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 美 “랜섬웨어 공격범에 건네진 돈 약 7천800만원…”
    • 입력 2017-05-16 05:09:32
    • 수정2017-05-16 05:47:23
    국제
톰 보서트 미국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랜섬웨어를 이용한 사상 최대규모의 동시다발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 "7만 달러(약 7천800만 원)가 좀 못 되는 돈이 랜섬웨어 공격범에 건네졌으나 자료복구로 이어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랜섬웨어는 중요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으로 피해를 본 사례가 전 세계 150개국, 20만 건에 달한다"면서 "다만 좋은 소식은 지난 주말 동안 감염 속도가 둔화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내 피해와 관련해 "페덱스를 포함해 미국에서도 일부 피해를 봤다"면서 "그러나 오늘 현재까지 연방정부 시스템이 피해를 본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보서트 국토안보보좌관은 랜섬웨어의 애초 근원지에 대해 "이는 미국 국가안보국(NSA)에 의해 개발된 것이 아니다"면서 "범죄자나 외국에 의해 개발된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예상 가능한 '외국'이 어디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랜섬웨어의 근원지로 미국 정보기관을 지목했다.

그는 전날 중국에서 열린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폐막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 바이러스의 1차 근원지는 마이크로소프트 지도부가 직접 밝혔다시피 미국 정보기관이다. 러시아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