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저에서 첫 출근…걸어서 여민관까지
입력 2017.05.16 (06:17) 수정 2017.05.16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 청와대 관저로 입주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관저에서 비서동까지 첫 출근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전 8시45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 정문인 '인수문'을 나섭니다.

지난 주말 청와대로 이사한 뒤 집무실로의 첫 공식 출근입니다.

<녹취> 김정숙(대통령 부인) : "가세요. 여보, 잘 다녀오세요."

배웅하던 김 여사가 한참 지켜보더니,

<녹취> 김정숙(대통령 부인) : "짧다, 여보. 바지 좀, 조금 내려라."

이내 달려와서 옷 매무새를 고쳐줍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이게 스타일이라고 일부러도 그렇게(내려서) 안하는데. 놔둬~"

여느 부부와 다를바 없는 출근길 모습입니다.

역대 대통령들이 대개 관저에서 전용 차량으로 출근했던 것과 달리 문 대통령은 집무실이 있는 여민관까지 9분 여를 천천히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주영훈 경호실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기자들에게) 수고 많으십니다."

문 대통령은 참모들과 소통을 원활히 한다는 취지에서 청와대 본관 집무실 대신 비서동인 여민1관 3층 집무실에서 일상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앞으로도 가급적 걸어서 출근할 생각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관저에서 첫 출근…걸어서 여민관까지
    • 입력 2017-05-16 06:19:57
    • 수정2017-05-16 07:23: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주말 청와대 관저로 입주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관저에서 비서동까지 첫 출근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전 8시45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 정문인 '인수문'을 나섭니다.

지난 주말 청와대로 이사한 뒤 집무실로의 첫 공식 출근입니다.

<녹취> 김정숙(대통령 부인) : "가세요. 여보, 잘 다녀오세요."

배웅하던 김 여사가 한참 지켜보더니,

<녹취> 김정숙(대통령 부인) : "짧다, 여보. 바지 좀, 조금 내려라."

이내 달려와서 옷 매무새를 고쳐줍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이게 스타일이라고 일부러도 그렇게(내려서) 안하는데. 놔둬~"

여느 부부와 다를바 없는 출근길 모습입니다.

역대 대통령들이 대개 관저에서 전용 차량으로 출근했던 것과 달리 문 대통령은 집무실이 있는 여민관까지 9분 여를 천천히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주영훈 경호실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기자들에게) 수고 많으십니다."

문 대통령은 참모들과 소통을 원활히 한다는 취지에서 청와대 본관 집무실 대신 비서동인 여민1관 3층 집무실에서 일상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앞으로도 가급적 걸어서 출근할 생각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