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싱그러운 청춘 성장기” 박서준·김지원이 뜬다!
입력 2017.05.16 (07:30) 수정 2017.05.16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선이 끝난 5월, 안방극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다음주부터 방송될 두 청춘스타 박서준, 김지원 씨의 신작이 눈길을 끄는데요.

스펙 경쟁과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춘의 이야기를 색다르게 풀어낼 걸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녹취> "남녀간에 그런 게 어딨냐, 소울메이트?"

독특한 제목이 먼저 눈길을 끄는 드라마 '쌈 마이웨이'가 예고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오랜 친구 사이였던 두 남녀가 연인이 되어가는 풋풋함도 느껴지는데요.

최근 범죄 스릴러 드라마 열풍 속, 보기 드물었던 로맨틱 코미디라 더욱 눈길을 끕니다.

남녀 주인공을 맡은 두 배우의 변신과 시너지도 관전 포인트로 꼽힙니다.

<녹취>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 속에~"

출중한 노래 실력과 전작에서 강렬한 '화랑' 역할을 맡았던 박서준 씨는, 이번엔 낙관적으로 상황을 헤쳐나가는 무명의 격투기 선수로 변신합니다.

또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지원 씨가 아나운서를 꿈꾸던 백화점 안내직원으로 등장하는데요.

<녹취> "동만아 나도 쌈 싸줘~"

지난해 나란히 드라마를 통해 한류 스타 반열에 오른 두 배우의 변신.

스펙 경쟁과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 시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길 기대해봅니다.
  • [문화광장] “싱그러운 청춘 성장기” 박서준·김지원이 뜬다!
    • 입력 2017-05-16 07:31:03
    • 수정2017-05-16 08:32: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선이 끝난 5월, 안방극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다음주부터 방송될 두 청춘스타 박서준, 김지원 씨의 신작이 눈길을 끄는데요.

스펙 경쟁과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춘의 이야기를 색다르게 풀어낼 걸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녹취> "남녀간에 그런 게 어딨냐, 소울메이트?"

독특한 제목이 먼저 눈길을 끄는 드라마 '쌈 마이웨이'가 예고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오랜 친구 사이였던 두 남녀가 연인이 되어가는 풋풋함도 느껴지는데요.

최근 범죄 스릴러 드라마 열풍 속, 보기 드물었던 로맨틱 코미디라 더욱 눈길을 끕니다.

남녀 주인공을 맡은 두 배우의 변신과 시너지도 관전 포인트로 꼽힙니다.

<녹취>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 속에~"

출중한 노래 실력과 전작에서 강렬한 '화랑' 역할을 맡았던 박서준 씨는, 이번엔 낙관적으로 상황을 헤쳐나가는 무명의 격투기 선수로 변신합니다.

또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지원 씨가 아나운서를 꿈꾸던 백화점 안내직원으로 등장하는데요.

<녹취> "동만아 나도 쌈 싸줘~"

지난해 나란히 드라마를 통해 한류 스타 반열에 오른 두 배우의 변신.

스펙 경쟁과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 시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길 기대해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