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랜섬웨어 대혼란 없었지만…안심하긴 일러
입력 2017.05.16 (07:35) 수정 2017.05.16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서도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가 급증할 것이란 우려가 컸지만 다행히 큰 피해가 있을 것이란 예측은 빗나갔습니다.

하지만 낡은 운영체제를 사용하거나 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컴퓨터가 상당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범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50개 CGV 극장의 스크린이나 전광판에 해커가 돈을 요구하는 문구가 떴습니다.

광고용 서버가 랜섬웨어에 감염된 겁니다.

<인터뷰> 황재현(CJ CGV 홍보팀장) : "광고판에 랜섬웨어 경고 문구가 뜸으로써 고객님들이 조금 불편을 겪을 수 있는데요."

컴퓨터가 랜섬웨어에 감염돼 잠기면서 진료에 차질을 빚은 의원도 있었습니다.

보안업체 안랩은 200대 가까운 컴퓨터가 랜섬웨어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인터넷진흥원은 국내 기업 감염 의심 사례가 10여 건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대기업과 공공 기관, 대형 병원의 경우 업무가 시작되기 전인 주말에 대응에 나서 우려했던 큰 혼란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녹취> 대형병원 관계자 : "한 3일 밤 꼬박 샜죠. 주말 내내 했어요."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윈도XP처럼 낡은 운영체제나 보안 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컴퓨터만 공격합니다.

맥 OS나 리눅스 등 다른 컴퓨터 운영체제는 공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계속해서 변종이 생기는 랜섬웨어를 막으려면 무엇보다 컴퓨터 운영체제와 백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윈도XP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긴급 배포한 보안 패치를 설치하면 됩니다.

<녹취> 최상명(하우리 보안대응실장) : "보안업데이트에는 다양한 악성 코드가 사용하는 취약점들을 패치하는 게 들어있기 때문에 그것을 업데이트해야지만 악성 코드의 감염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습니다."

윈도의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켜놓았는지 확인해 보는 것도 피해를 막는 방법입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랜섬웨어 대혼란 없었지만…안심하긴 일러
    • 입력 2017-05-16 07:38:40
    • 수정2017-05-16 07:59:4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에서도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가 급증할 것이란 우려가 컸지만 다행히 큰 피해가 있을 것이란 예측은 빗나갔습니다.

하지만 낡은 운영체제를 사용하거나 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컴퓨터가 상당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범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50개 CGV 극장의 스크린이나 전광판에 해커가 돈을 요구하는 문구가 떴습니다.

광고용 서버가 랜섬웨어에 감염된 겁니다.

<인터뷰> 황재현(CJ CGV 홍보팀장) : "광고판에 랜섬웨어 경고 문구가 뜸으로써 고객님들이 조금 불편을 겪을 수 있는데요."

컴퓨터가 랜섬웨어에 감염돼 잠기면서 진료에 차질을 빚은 의원도 있었습니다.

보안업체 안랩은 200대 가까운 컴퓨터가 랜섬웨어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인터넷진흥원은 국내 기업 감염 의심 사례가 10여 건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대기업과 공공 기관, 대형 병원의 경우 업무가 시작되기 전인 주말에 대응에 나서 우려했던 큰 혼란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녹취> 대형병원 관계자 : "한 3일 밤 꼬박 샜죠. 주말 내내 했어요."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윈도XP처럼 낡은 운영체제나 보안 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컴퓨터만 공격합니다.

맥 OS나 리눅스 등 다른 컴퓨터 운영체제는 공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계속해서 변종이 생기는 랜섬웨어를 막으려면 무엇보다 컴퓨터 운영체제와 백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윈도XP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긴급 배포한 보안 패치를 설치하면 됩니다.

<녹취> 최상명(하우리 보안대응실장) : "보안업데이트에는 다양한 악성 코드가 사용하는 취약점들을 패치하는 게 들어있기 때문에 그것을 업데이트해야지만 악성 코드의 감염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습니다."

윈도의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켜놓았는지 확인해 보는 것도 피해를 막는 방법입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