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도발 강력 규탄…추가제재 경고
입력 2017.05.16 (07:49) 수정 2017.05.16 (13:04) 국제

[연관 기사] [뉴스12] 유엔 안보리, ‘北 도발’ 강력 규탄 성명 채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난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안보리는 이날 언론성명을 통해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북한은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비핵화의 노력을 보여야 한다"면서 "북한이 더이상의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은 만장일치로 채택됐으며 중국도 성명채택에 참여했다.

안보리는 추가적인 재제도 예고했다.

이번 성명은 16일 오후로 예정된 안보리 긴급회의를 하루 앞두고 나왔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을 비롯해 한·미·일이 함께 회의 소집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새벽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발사된 것으로, 합동참모본부에 의해 700여㎞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안보리 15개 회원국은 이번 회의에서 대북제재를 실효성 있게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도발 강력 규탄…추가제재 경고
    • 입력 2017-05-16 07:49:04
    • 수정2017-05-16 13:04:36
    국제

[연관 기사] [뉴스12] 유엔 안보리, ‘北 도발’ 강력 규탄 성명 채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난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안보리는 이날 언론성명을 통해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북한은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비핵화의 노력을 보여야 한다"면서 "북한이 더이상의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은 만장일치로 채택됐으며 중국도 성명채택에 참여했다.

안보리는 추가적인 재제도 예고했다.

이번 성명은 16일 오후로 예정된 안보리 긴급회의를 하루 앞두고 나왔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을 비롯해 한·미·일이 함께 회의 소집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새벽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발사된 것으로, 합동참모본부에 의해 700여㎞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안보리 15개 회원국은 이번 회의에서 대북제재를 실효성 있게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