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방부 “한국 새 정부와 사드 협상할 것”
입력 2017.05.16 (09:33) 수정 2017.05.16 (09:4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국방부가 한국 정부와 사드 관련 협상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새 정부 출범 이후 사드 협상을 미 국방부가 언급한 건 처음입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한 미군은 지난달 말 사드 핵심 부품을 경북 성주 부지에 전격 반입했습니다.

레이더와 이동식 발사대, 요격 미사일 등 가동에 필요한 핵심 구성 부품 배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기자 브리핑에서 사드의 1차 구성 요소 배치는 완료됐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추가되는 구성 부품의 배송, 그리고 사드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한국 새 정부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한국의 손님이다, 사드는 한미 동맹 간 협의에 따른 것이었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한국 새 정부의 입장을 듣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대변인은 이어 한미 동맹은 정부가 바뀜에 따라 많은 변화를 겪어 왔지만 60년 이상 지속돼 온 굳건한 동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새 정부 출범 이후 미 정부 관계자가 사드 협상 방침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달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 문제는 주요 의제의 하나로 논의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美 국방부 “한국 새 정부와 사드 협상할 것”
    • 입력 2017-05-16 09:35:45
    • 수정2017-05-16 09:44:48
    930뉴스
<앵커 멘트>

미국 국방부가 한국 정부와 사드 관련 협상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새 정부 출범 이후 사드 협상을 미 국방부가 언급한 건 처음입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한 미군은 지난달 말 사드 핵심 부품을 경북 성주 부지에 전격 반입했습니다.

레이더와 이동식 발사대, 요격 미사일 등 가동에 필요한 핵심 구성 부품 배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기자 브리핑에서 사드의 1차 구성 요소 배치는 완료됐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추가되는 구성 부품의 배송, 그리고 사드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한국 새 정부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한국의 손님이다, 사드는 한미 동맹 간 협의에 따른 것이었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한국 새 정부의 입장을 듣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대변인은 이어 한미 동맹은 정부가 바뀜에 따라 많은 변화를 겪어 왔지만 60년 이상 지속돼 온 굳건한 동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새 정부 출범 이후 미 정부 관계자가 사드 협상 방침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달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 문제는 주요 의제의 하나로 논의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