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징어 50%↑, 삼겹살 26%↑”…생필품가격 고공행진
입력 2017.05.16 (09:59) 수정 2017.05.16 (10:07) 경제
어획량 급감으로 오징어와 갈치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본격적인 나들이 철이 되면서 삼겹살 가격도 올랐다.

한국소비자원은 오늘(16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지난달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징어 가격은 50.3%, 갈치 가격은 22.1% 각각 상승했다고 밝혔다.

2~3월 하락세를 보이던 돼지고기(삼겹살) 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올랐으며 이 밖에도 당근(49.1%), 달걀(33.4%), 벌꿀(22.4%)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반면, 시금치(-65.3%), 오이(-45.0%), 참조기(-44.4%), 배추(-28.7%) 가격은 지난해보다 일제히 내렸다.

전달과 비교하면 돼지고기(10.7%), 닭고기(5.6%) 가격은 올랐지만, 오이(-23.3%), 호박(-20.5%), 감자(-17.0%), 시금치(-16.3%), 대파(-13.1%), 배추(-12.4%), 당근(-10.9%)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업태별로 가격을 비교하면 풋고추, 오이, 감자 등은 전통시장이, 배추는 대형마트가, 시금치는 SSM(기업형 슈퍼마켓)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 “오징어 50%↑, 삼겹살 26%↑”…생필품가격 고공행진
    • 입력 2017-05-16 09:59:19
    • 수정2017-05-16 10:07:37
    경제
어획량 급감으로 오징어와 갈치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본격적인 나들이 철이 되면서 삼겹살 가격도 올랐다.

한국소비자원은 오늘(16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지난달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징어 가격은 50.3%, 갈치 가격은 22.1% 각각 상승했다고 밝혔다.

2~3월 하락세를 보이던 돼지고기(삼겹살) 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올랐으며 이 밖에도 당근(49.1%), 달걀(33.4%), 벌꿀(22.4%)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반면, 시금치(-65.3%), 오이(-45.0%), 참조기(-44.4%), 배추(-28.7%) 가격은 지난해보다 일제히 내렸다.

전달과 비교하면 돼지고기(10.7%), 닭고기(5.6%) 가격은 올랐지만, 오이(-23.3%), 호박(-20.5%), 감자(-17.0%), 시금치(-16.3%), 대파(-13.1%), 배추(-12.4%), 당근(-10.9%)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업태별로 가격을 비교하면 풋고추, 오이, 감자 등은 전통시장이, 배추는 대형마트가, 시금치는 SSM(기업형 슈퍼마켓)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