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대통령, 일방적 지시·독주…‘사적채널’ 가동 우려”
입력 2017.05.16 (10:04) 수정 2017.05.16 (10:10)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6일(오늘)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방식이 "일방적 지시와 독주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몇 호 지시'라는, 지금까지 듣도 보도 못한 생소한 방식으로 중요한 정책을 발표하는 것은 대단히 의아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아직 청와대 정책실장·정책수석과 새 장관 후보자들이 내정되지도 않았는데 이런 중요한 경제사회정책을 누구와 상의하고 결정하는지 국민들은 알지 못한다"면서 "대통령이 공적시스템이 아니라 개인적인 '사적 채널'을 이용해 결정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이 지시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임시가동중단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기조 등을 문제삼으며 "통합과 협치라는 시대 정신에도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자칫 국민적 분열과 혼란을 부추기고 사회적 비용은 무시한 채 눈앞의 인기만 쫓는 남미식 좌파 포퓰리즘 국정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인선에 대해서는 "한 마디로 민주당 선대위 출신과 과거 민주당 인사,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경력자가 대부분"이라며 "소위 '비 문재인계' 몇 사람 기용했다고 해서 탕평 인사라고 할 수는 없다"고 혹평했다.

특히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의 과거 국가보안법 위반 이력을 겨냥해 "주사파와 사노맹(남한사회주의 노동자동맹) 같은 극단적 좌파 이념에 물들고 친북 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들이 지금 정부 최고 핵심 요직에 속속 기용됐다"면서 "지금은 그때와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과거 잘못을 반성하고 뉘우치는지 여부만큼은 국민에게 본인의 입으로 밝혀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 정우택 “대통령, 일방적 지시·독주…‘사적채널’ 가동 우려”
    • 입력 2017-05-16 10:04:34
    • 수정2017-05-16 10:10:26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6일(오늘)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방식이 "일방적 지시와 독주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몇 호 지시'라는, 지금까지 듣도 보도 못한 생소한 방식으로 중요한 정책을 발표하는 것은 대단히 의아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아직 청와대 정책실장·정책수석과 새 장관 후보자들이 내정되지도 않았는데 이런 중요한 경제사회정책을 누구와 상의하고 결정하는지 국민들은 알지 못한다"면서 "대통령이 공적시스템이 아니라 개인적인 '사적 채널'을 이용해 결정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이 지시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임시가동중단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기조 등을 문제삼으며 "통합과 협치라는 시대 정신에도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자칫 국민적 분열과 혼란을 부추기고 사회적 비용은 무시한 채 눈앞의 인기만 쫓는 남미식 좌파 포퓰리즘 국정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인선에 대해서는 "한 마디로 민주당 선대위 출신과 과거 민주당 인사,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경력자가 대부분"이라며 "소위 '비 문재인계' 몇 사람 기용했다고 해서 탕평 인사라고 할 수는 없다"고 혹평했다.

특히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의 과거 국가보안법 위반 이력을 겨냥해 "주사파와 사노맹(남한사회주의 노동자동맹) 같은 극단적 좌파 이념에 물들고 친북 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들이 지금 정부 최고 핵심 요직에 속속 기용됐다"면서 "지금은 그때와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과거 잘못을 반성하고 뉘우치는지 여부만큼은 국민에게 본인의 입으로 밝혀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