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물과 식물, 치유와 교감” 힐링의 전시회
입력 2017.05.16 (10:36) 수정 2017.05.16 (10:36) TV특종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16일(화)부터 7월 9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畵畵-반려·교감> 전시를 개최한다. <畵畵 반려·교감>은 시각예술 작품 속에서 동물과 식물을 통해 치유와 교감을 추구하는 사회적 현상이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기획 전시이다.

국내 반려동물인구는 1,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반려동물은 인간과 감정을 나누는 친구이자 가족 같은 관계로 발전하고 있다. <畵畵 반려·교감>은 물질적 피로도와 함께 정신적 피로도가 높은 삶 속에서 ‘반려’, ‘교감’의 의미를 새롭게 생각하게 한다.

권두영 작가는 대학에서 건축디자인을 전공하고 컴퓨터 그래픽스, 인공지능을 연구했으며, 디지털 공간을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적 정보를 구축하고 뉴미디어 전시 플랫폼을 통해 관객과의 소통을 추구한다. ‘HMD를 착용한 루’ 작품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 번도 양몰이를 경험해보지 못한 양몰이 개 ‘보더 콜리’에게 HMD를 통해 가상현실을 체험하게 한다.

이동기 작가는 진돗개를 모티브로 한 신작 ‘도기독’을 출품한다. 또한 ‘냐옹이’라는 길고양이 그림책을 출판할 정도로 고양이 사랑이 유명한 노석미 작가의 고양이가 등장하는 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반려견을 화면에 크게 부각시킴으로써 작가 자신에게 얼마나 큰 존재로 위안과 위로를 주는지 표현한 정우재 작가의 작품, 그리고 매일 산책길에서 만나는 서로 다른 모양의 나뭇잎 그림으로 일상을 기록한 허윤희 작가의 ‘나뭇잎 일기’ 등 총 40여명의 작가의 작품 10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정우재_Bright Place-Walking on time/ 권두영_LOU WEARING HMD]
  • “동물과 식물, 치유와 교감” 힐링의 전시회
    • 입력 2017-05-16 10:36:15
    • 수정2017-05-16 10:36:38
    TV특종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16일(화)부터 7월 9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畵畵-반려·교감> 전시를 개최한다. <畵畵 반려·교감>은 시각예술 작품 속에서 동물과 식물을 통해 치유와 교감을 추구하는 사회적 현상이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기획 전시이다.

국내 반려동물인구는 1,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반려동물은 인간과 감정을 나누는 친구이자 가족 같은 관계로 발전하고 있다. <畵畵 반려·교감>은 물질적 피로도와 함께 정신적 피로도가 높은 삶 속에서 ‘반려’, ‘교감’의 의미를 새롭게 생각하게 한다.

권두영 작가는 대학에서 건축디자인을 전공하고 컴퓨터 그래픽스, 인공지능을 연구했으며, 디지털 공간을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적 정보를 구축하고 뉴미디어 전시 플랫폼을 통해 관객과의 소통을 추구한다. ‘HMD를 착용한 루’ 작품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 번도 양몰이를 경험해보지 못한 양몰이 개 ‘보더 콜리’에게 HMD를 통해 가상현실을 체험하게 한다.

이동기 작가는 진돗개를 모티브로 한 신작 ‘도기독’을 출품한다. 또한 ‘냐옹이’라는 길고양이 그림책을 출판할 정도로 고양이 사랑이 유명한 노석미 작가의 고양이가 등장하는 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반려견을 화면에 크게 부각시킴으로써 작가 자신에게 얼마나 큰 존재로 위안과 위로를 주는지 표현한 정우재 작가의 작품, 그리고 매일 산책길에서 만나는 서로 다른 모양의 나뭇잎 그림으로 일상을 기록한 허윤희 작가의 ‘나뭇잎 일기’ 등 총 40여명의 작가의 작품 10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정우재_Bright Place-Walking on time/ 권두영_LOU WEARING HMD]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