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제츠 “한반도문제 반드시 韓과 긴밀협의”
입력 2017.05.16 (11:16) 수정 2017.05.16 (11:22) 국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지난 15일 우리 정부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한반도 문제에 관해 반드시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대표단에 따르면 양제츠 국무위원은 어제 저녁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대표단장인 더불어 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양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이라는 중국의 3대 원칙을 재확인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한·중 관계를 회복시키는 데 노력하자"면서 "각국의 중요한 관심사에 대해서는 상호 존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한반도에서 어떤 경우에도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되며 한국을 배제한 한반도 미래에 대한 논의와 결정이 절대 있을 수 없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러자 양 국무위원은 "한반도 문제에 관해 반드시 한국과 긴밀한 협의를 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계속 한국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양제츠 국무위원과 박 의원은 북핵 문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와 북핵 해법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 양제츠 “한반도문제 반드시 韓과 긴밀협의”
    • 입력 2017-05-16 11:16:49
    • 수정2017-05-16 11:22:25
    국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지난 15일 우리 정부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한반도 문제에 관해 반드시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대표단에 따르면 양제츠 국무위원은 어제 저녁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대표단장인 더불어 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양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이라는 중국의 3대 원칙을 재확인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한·중 관계를 회복시키는 데 노력하자"면서 "각국의 중요한 관심사에 대해서는 상호 존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한반도에서 어떤 경우에도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되며 한국을 배제한 한반도 미래에 대한 논의와 결정이 절대 있을 수 없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러자 양 국무위원은 "한반도 문제에 관해 반드시 한국과 긴밀한 협의를 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계속 한국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양제츠 국무위원과 박 의원은 북핵 문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와 북핵 해법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