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박수현 靑대변인 “靑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지 않겠다”
입력 2017.05.16 (11:21) 수정 2017.05.16 (11:41) 정치
박수현 청와대 신임 대변인은 16일(오늘) "청와대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는 게 아니라 여야 모든 정당 대변인의 발표를 국민의 말씀이라 여기고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임명 후 처음 가진 춘추관 브리핑에서 "건조한 소통에만 의지하지 않고 따뜻한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말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대변인의 말이 청와대의 현재임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충남 공주 출신으로 2012년 19대 국회의원과 민주당 대변, 홍보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하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후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 공보단 대변인을 맡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은 물론 언론인들로부터도 신망을 받는 박수현 신임 대변인의 임명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국정운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박수현 靑대변인 “靑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지 않겠다”
    • 입력 2017-05-16 11:21:29
    • 수정2017-05-16 11:41:21
    정치
박수현 청와대 신임 대변인은 16일(오늘) "청와대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는 게 아니라 여야 모든 정당 대변인의 발표를 국민의 말씀이라 여기고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임명 후 처음 가진 춘추관 브리핑에서 "건조한 소통에만 의지하지 않고 따뜻한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말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대변인의 말이 청와대의 현재임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충남 공주 출신으로 2012년 19대 국회의원과 민주당 대변, 홍보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하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후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 공보단 대변인을 맡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은 물론 언론인들로부터도 신망을 받는 박수현 신임 대변인의 임명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국정운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