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 자동차 수출 증가…국내판매는 부진
입력 2017.05.16 (11:30) 수정 2017.05.16 (11:44) 경제
지난 4월 자동차 산업의 수출은 늘었지만 내수는 부진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완성차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판매량 기준으로 수출은 지난해 4월보다 7.0% 늘어난 반면, 내수는 3.1%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4월 완성차 수출은 친환경차, 대형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24만2416대를 기록했다.

유럽, 중동 등 대부분 지역에서 수출이 고르게 늘었지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의 영향으로 북미와 아시아 수출은 각각 3.3%와 4.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개별소비세가 인하되면서 수요가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3.1% 줄어든 15만3578대에 그쳤다.

특히 국산차의 경우 기존의 신차 효과는 줄고 새로 나올 차를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늘면서 4.6% 감소한 13만1741대를 판매했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신차 효과로 7.8% 늘어난 2만1837대를 팔았다.

생산은 내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3.8% 증가한 38만2566대로 집계됐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미국과 아시아에 있는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의 생산이 감소해 10.4% 줄어든 19억1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 4월 자동차 수출 증가…국내판매는 부진
    • 입력 2017-05-16 11:30:11
    • 수정2017-05-16 11:44:44
    경제
지난 4월 자동차 산업의 수출은 늘었지만 내수는 부진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완성차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판매량 기준으로 수출은 지난해 4월보다 7.0% 늘어난 반면, 내수는 3.1%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4월 완성차 수출은 친환경차, 대형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24만2416대를 기록했다.

유럽, 중동 등 대부분 지역에서 수출이 고르게 늘었지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의 영향으로 북미와 아시아 수출은 각각 3.3%와 4.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개별소비세가 인하되면서 수요가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3.1% 줄어든 15만3578대에 그쳤다.

특히 국산차의 경우 기존의 신차 효과는 줄고 새로 나올 차를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늘면서 4.6% 감소한 13만1741대를 판매했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신차 효과로 7.8% 늘어난 2만1837대를 팔았다.

생산은 내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3.8% 증가한 38만2566대로 집계됐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미국과 아시아에 있는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의 생산이 감소해 10.4% 줄어든 19억1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