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액 체납자 ‘망신 주기’…공항서 압류
입력 2017.05.16 (12:20) 수정 2017.05.16 (12:2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 이달부터는 해외에서 귀국할 때 내지 않은 세금만큼 고가 휴대품을 압류하기 시작했습니다.

세금 체납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으로 이른바 망신주기라는 초강수를 두고 있는건데 과연 효과가 있을지 관심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심사대, 한 남성이 들어서자, 세관원들이 모든 짐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합니다.

<녹취> 인천공항 세관 직원 : " 캐리어랑 짐 좀 볼 수 있을까요? 다른 가방도 다 올려주시겠어요? (그건 여기서 가지고 나가는 거거든요.)"

이 여행객은 세금 6억 원을 안 낸 고액체납자입니다.

국세청이 공항세관에 체납자 명단을 통보해 입국시 특별 검사 대상으로 지정된겁니다.

<녹취> 고액 체납자(음성변조) : "(국세 체납이 있어서 검사를 하게 됐는데요. 여행 다녀오신 거예요?) 네. 스페인이요."

휴대품과 수화물 전수검사를 거쳐 고가 물건이 나오면 즉시 압류 절차에 들어갑니다.

공항에서 붙잡힌 또 다른 체납자, 수하물 집중 검사가 이뤄지면서 체납자라는 사실이 주변에 알려집니다.

<녹취> 고액 체납자(음성변조) : "(체납한 건 알고 계셨어요?) 네. 그거 낼 뭐가 아니에요. 한국에서 살기 힘들어서 외국까지 나가서 일하고 있는 사람을."

지난 보름간 3억 원 이상 세금을 내지않은 고액 상습 체납자 67명이 입국하다 공항에서 붙잡혀 조사를 받았습니다.

휴대품 중에 미국 달러화를 갖고 있던 체납자 2명은 4백만원 상당의 달러를 현장에서 압수당했습니다.

안 낸 세금은 끝까지 추적당한다는 걸 보여주는 겁니다.

<녹취> 최정(국세청 징세법무국장) : "직접적인 징수 효과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이런 제도를 통해서 체납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의식을 좀 더 확산시키는 게 큰 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체납자 망신 주기는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미국에서는 체납자의 이웃에게 편지를 보내는 등의 '망신주기'가 시도되고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국세청 직원과 함께 북 치는 악단이 체납자를 찾아와 동네 주민들에게 망신주는 방식까지 도입됐습니다.

실제 북 치는 악단 도입 이후 세수는 20%나 증가했습니다.

이런 '망신주기' 기법은 평판을 중시하는 사회일수록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홍성훈(조세재정연구원 연구위원) :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서 일부 상습 고액 체납자들이 상당 부분의 체납액을 납부하려고 납세자의 행동이 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리 국세청도 명단 공개와 공항 압류 범위를 현재 3억 원에서 2억 원 이상 체납자로 대폭 확대하는 등 이런 추세에 동참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고액 체납자들의 실질적인 세금추징에는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지적도 있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고액 체납자 ‘망신 주기’…공항서 압류
    • 입력 2017-05-16 12:22:59
    • 수정2017-05-16 12:27:26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 이달부터는 해외에서 귀국할 때 내지 않은 세금만큼 고가 휴대품을 압류하기 시작했습니다.

세금 체납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으로 이른바 망신주기라는 초강수를 두고 있는건데 과연 효과가 있을지 관심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심사대, 한 남성이 들어서자, 세관원들이 모든 짐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합니다.

<녹취> 인천공항 세관 직원 : " 캐리어랑 짐 좀 볼 수 있을까요? 다른 가방도 다 올려주시겠어요? (그건 여기서 가지고 나가는 거거든요.)"

이 여행객은 세금 6억 원을 안 낸 고액체납자입니다.

국세청이 공항세관에 체납자 명단을 통보해 입국시 특별 검사 대상으로 지정된겁니다.

<녹취> 고액 체납자(음성변조) : "(국세 체납이 있어서 검사를 하게 됐는데요. 여행 다녀오신 거예요?) 네. 스페인이요."

휴대품과 수화물 전수검사를 거쳐 고가 물건이 나오면 즉시 압류 절차에 들어갑니다.

공항에서 붙잡힌 또 다른 체납자, 수하물 집중 검사가 이뤄지면서 체납자라는 사실이 주변에 알려집니다.

<녹취> 고액 체납자(음성변조) : "(체납한 건 알고 계셨어요?) 네. 그거 낼 뭐가 아니에요. 한국에서 살기 힘들어서 외국까지 나가서 일하고 있는 사람을."

지난 보름간 3억 원 이상 세금을 내지않은 고액 상습 체납자 67명이 입국하다 공항에서 붙잡혀 조사를 받았습니다.

휴대품 중에 미국 달러화를 갖고 있던 체납자 2명은 4백만원 상당의 달러를 현장에서 압수당했습니다.

안 낸 세금은 끝까지 추적당한다는 걸 보여주는 겁니다.

<녹취> 최정(국세청 징세법무국장) : "직접적인 징수 효과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이런 제도를 통해서 체납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의식을 좀 더 확산시키는 게 큰 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체납자 망신 주기는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미국에서는 체납자의 이웃에게 편지를 보내는 등의 '망신주기'가 시도되고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국세청 직원과 함께 북 치는 악단이 체납자를 찾아와 동네 주민들에게 망신주는 방식까지 도입됐습니다.

실제 북 치는 악단 도입 이후 세수는 20%나 증가했습니다.

이런 '망신주기' 기법은 평판을 중시하는 사회일수록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홍성훈(조세재정연구원 연구위원) :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서 일부 상습 고액 체납자들이 상당 부분의 체납액을 납부하려고 납세자의 행동이 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리 국세청도 명단 공개와 공항 압류 범위를 현재 3억 원에서 2억 원 이상 체납자로 대폭 확대하는 등 이런 추세에 동참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고액 체납자들의 실질적인 세금추징에는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지적도 있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