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빠라 불러요”…시골 교사의 인성교육
입력 2017.05.16 (12:35) 수정 2017.05.16 (13: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제간에 정이 없다, 교권이 땅끝까지 추락했다 말이 많습니다만, '생명존중' 사상을 근간으로 10년 넘게 인성교육을 실천하는 교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아빠라고 부르는 이 교사를 김선영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선생님께 정중히 인사하고 한걸음에 달려가 안깁니다.

수업에 앞서 다함께 평화를 기원합니다.

'생명존중'사상을 바탕으로 '나'를, 친구를, 나아가 선생님을 섬기는 인성교육 현장입니다.

<인터뷰> 박성준(증평 형석중 3학년) : "나를 존중하고 다른 사람을 존중하라는 그런 말씀을 통해서 저희가 계속 변하는 것 같아요."

국어 교사인 김병기 씨가 지난 2004년부터 시작한 이른바 '새날문화운동'.

우울증으로 삶을 포기하려던 복학생부터 사회에 부적응했던 탈북 학생까지 희망을 키우는 밑거름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신(서울대 입학 탈북 학생 어머니) : "편지를 쓰고 눈물을 흘리고 같이 울고 같이 웃고. 한쪽 날개가 아플 때 선생님이 대신 그 날개가 돼 주셨어요."

사제간 주고받은 편지는 예술인들의 서예나 그림과 어우러져 예술작품으로 거듭나 매일 다양한 지역 밴드에도 소개됩니다.

<인터뷰> 김병기(증평 형석중 교사) : "학생과 선생님이 함께 스스로 자기 역할을 다하려고 노력할 때 좋은 관계, 좋은 세상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학교의 바른 문화가 확산해 지역 사회가 변하길 바란다는 김 교사의 꿈은 기적처럼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아빠라 불러요”…시골 교사의 인성교육
    • 입력 2017-05-16 12:37:50
    • 수정2017-05-16 13:13:02
    뉴스 12
<앵커 멘트>

사제간에 정이 없다, 교권이 땅끝까지 추락했다 말이 많습니다만, '생명존중' 사상을 근간으로 10년 넘게 인성교육을 실천하는 교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아빠라고 부르는 이 교사를 김선영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선생님께 정중히 인사하고 한걸음에 달려가 안깁니다.

수업에 앞서 다함께 평화를 기원합니다.

'생명존중'사상을 바탕으로 '나'를, 친구를, 나아가 선생님을 섬기는 인성교육 현장입니다.

<인터뷰> 박성준(증평 형석중 3학년) : "나를 존중하고 다른 사람을 존중하라는 그런 말씀을 통해서 저희가 계속 변하는 것 같아요."

국어 교사인 김병기 씨가 지난 2004년부터 시작한 이른바 '새날문화운동'.

우울증으로 삶을 포기하려던 복학생부터 사회에 부적응했던 탈북 학생까지 희망을 키우는 밑거름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신(서울대 입학 탈북 학생 어머니) : "편지를 쓰고 눈물을 흘리고 같이 울고 같이 웃고. 한쪽 날개가 아플 때 선생님이 대신 그 날개가 돼 주셨어요."

사제간 주고받은 편지는 예술인들의 서예나 그림과 어우러져 예술작품으로 거듭나 매일 다양한 지역 밴드에도 소개됩니다.

<인터뷰> 김병기(증평 형석중 교사) : "학생과 선생님이 함께 스스로 자기 역할을 다하려고 노력할 때 좋은 관계, 좋은 세상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학교의 바른 문화가 확산해 지역 사회가 변하길 바란다는 김 교사의 꿈은 기적처럼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