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미들 대선테마주로 ‘평균 61만7천 원 손실’
입력 2017.05.16 (14:04) 수정 2017.05.16 (14:12) 경제
올해 대선 테마주의 주가변동률은 25.0%로 2012년 대선 당시 62.2%보다 많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개인 투자자들의 평균 손실액도 61만7천 원으로 줄어들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16일) 금융감독원, 검찰, 한국거래소와 함께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선 기간 테마주 등 이상 급등 종목을 관리한 결과, 비정상적 주가 급등 현상이 완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연속 상한가 종목 수도 이틀 연속의 경우 23개에서 14개로, 사흘 이상은 5개에서 2개로 각각 줄었다.

한국거래소도 대선 테마주 224개 종목의 주가 흐름을 파악한 결과, 투자자의 96.6%는 개인투자자로 이들의 평균 손실액은 계좌당 61만7천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8대 대선 당시 계좌당 평균 손실액보다 9만2천 원 정도 감소한 액수이다.

대선 테마주들은 평균 자산총액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은 2천710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11.2%, 코스닥 시장은 879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56.6%로, 대부분 중소형주였다.
평균 시가총액도 1천22억원으로 시장 전체 시총 대비 12.5% 수준으로 나타났다.

대선 테마주의 평균 매출액은 코스피는 2천363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13.7%, 코스닥은 728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65.2%에 그쳤다.

금감원은 1월부터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용한 결과, 48개 종목이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21개를 조사해 1개는 조치 완료했고, 5개는 조치 절차를 진행 중이며, 15개 종목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대선 이후에도 테마주에 대한 감시 활동을 지속하고 나머지 27개 종목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 개미들 대선테마주로 ‘평균 61만7천 원 손실’
    • 입력 2017-05-16 14:04:42
    • 수정2017-05-16 14:12:36
    경제
올해 대선 테마주의 주가변동률은 25.0%로 2012년 대선 당시 62.2%보다 많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개인 투자자들의 평균 손실액도 61만7천 원으로 줄어들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16일) 금융감독원, 검찰, 한국거래소와 함께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선 기간 테마주 등 이상 급등 종목을 관리한 결과, 비정상적 주가 급등 현상이 완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연속 상한가 종목 수도 이틀 연속의 경우 23개에서 14개로, 사흘 이상은 5개에서 2개로 각각 줄었다.

한국거래소도 대선 테마주 224개 종목의 주가 흐름을 파악한 결과, 투자자의 96.6%는 개인투자자로 이들의 평균 손실액은 계좌당 61만7천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8대 대선 당시 계좌당 평균 손실액보다 9만2천 원 정도 감소한 액수이다.

대선 테마주들은 평균 자산총액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은 2천710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11.2%, 코스닥 시장은 879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56.6%로, 대부분 중소형주였다.
평균 시가총액도 1천22억원으로 시장 전체 시총 대비 12.5% 수준으로 나타났다.

대선 테마주의 평균 매출액은 코스피는 2천363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13.7%, 코스닥은 728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65.2%에 그쳤다.

금감원은 1월부터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용한 결과, 48개 종목이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21개를 조사해 1개는 조치 완료했고, 5개는 조치 절차를 진행 중이며, 15개 종목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대선 이후에도 테마주에 대한 감시 활동을 지속하고 나머지 27개 종목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