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한미 정상회담, 다음 달 워싱턴 개최…“북핵 공동 대응 모색”
입력 2017.05.16 (15:05) 수정 2017.05.16 (16:11) 정치
한미 양국이 다음 달 말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16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회동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영찬 수석은 "정상회담과 관련한 상세 일정은 추가 협의키로 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 유대를 다지는 계기가 되도록 관련 준비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동에서 미국 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확고한 대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 간 공동노력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미 양국은 또 북핵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하고 두 나라 정상 간 비전에 대한 공통점을 확인했다.

여기에는 ▲북핵의 완전한 폐기가 궁극적 목표 ▲제재와 대화 포함한 모든 수단 동원 ▲북한과는 올바른 여건 이뤄지면 대화 가능 ▲이런 목표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 간 공동 방안 모색 등이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양측 회동이 열리고 있는 회의장을 방문해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7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곧 만나기를 희망한다"며 "한미동맹관계를 중시한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정상 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홍석현 특사를 이번 주중 파견하기로 했다"며 "특사 파견은 양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다시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간에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틴저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정상 간 통화 내용도 극히 만족스럽다.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 답했다.
  • 한미 정상회담, 다음 달 워싱턴 개최…“북핵 공동 대응 모색”
    • 입력 2017-05-16 15:05:01
    • 수정2017-05-16 16:11:22
    정치
한미 양국이 다음 달 말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16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회동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영찬 수석은 "정상회담과 관련한 상세 일정은 추가 협의키로 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 유대를 다지는 계기가 되도록 관련 준비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동에서 미국 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확고한 대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 간 공동노력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미 양국은 또 북핵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하고 두 나라 정상 간 비전에 대한 공통점을 확인했다.

여기에는 ▲북핵의 완전한 폐기가 궁극적 목표 ▲제재와 대화 포함한 모든 수단 동원 ▲북한과는 올바른 여건 이뤄지면 대화 가능 ▲이런 목표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 간 공동 방안 모색 등이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양측 회동이 열리고 있는 회의장을 방문해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7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곧 만나기를 희망한다"며 "한미동맹관계를 중시한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정상 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홍석현 특사를 이번 주중 파견하기로 했다"며 "특사 파견은 양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다시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간에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틴저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정상 간 통화 내용도 극히 만족스럽다.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