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靑 민정수석 “정부 문서 무단유출·파쇄 금지”
입력 2017.05.16 (18:04) 수정 2017.05.16 (18:30) 정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6일(오늘) 정부 종이 문서 및 전자 문서를 무단으로 파쇄하거나 유출, 또는 삭제를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조 민정수석이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기무사령부·검·경의 보안감찰 책임자 등을 소집해 보안 업무 현황 보고를 받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조 민정수석은 이 자리에서 6개월 이상 국정 컨트롤타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직 기강을 강화할 수 있도록 즉각적이고 신속한 조치를 마련해 이행하라"며 "이런 뜻이 공직자들에게 명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도 지시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부처나 민감한 부서의 경우에는 문서파기가 있는 경우도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조 민정수석이 주의 환기 차원에서 말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리고 오늘 회의에서 민정수석이 주요기관 감찰 부서와의 상견례 겸 당부의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실제 민감한 정부부처의 경우 문서파기가 있다는 얘기도 있어 그 부분에 대해 조 수석이 주의환기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 靑 민정수석 “정부 문서 무단유출·파쇄 금지”
    • 입력 2017-05-16 18:04:22
    • 수정2017-05-16 18:30:11
    정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6일(오늘) 정부 종이 문서 및 전자 문서를 무단으로 파쇄하거나 유출, 또는 삭제를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조 민정수석이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기무사령부·검·경의 보안감찰 책임자 등을 소집해 보안 업무 현황 보고를 받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조 민정수석은 이 자리에서 6개월 이상 국정 컨트롤타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직 기강을 강화할 수 있도록 즉각적이고 신속한 조치를 마련해 이행하라"며 "이런 뜻이 공직자들에게 명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도 지시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부처나 민감한 부서의 경우에는 문서파기가 있는 경우도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조 민정수석이 주의 환기 차원에서 말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리고 오늘 회의에서 민정수석이 주요기관 감찰 부서와의 상견례 겸 당부의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실제 민감한 정부부처의 경우 문서파기가 있다는 얘기도 있어 그 부분에 대해 조 수석이 주의환기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