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씨티·기업은행 ‘무기계약직→정규직’ 전환 추진
입력 2017.05.16 (20:10) 수정 2017.05.16 (20:29) 경제
새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움직임에 금융권에서 외국계 은행과 국책은행이 호응에 나섰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오늘(16일) 사내 임직원에게 보낸 최고경영자(CEO) 메시지에서 "무기계약직인 창구 전담직원과 일반사무 전담직원 3백여 명 모두를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그동안 정규직 채용 인원의 20% 가량을 시험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나 이번에는 무기계약직 전원을 시험 없이 일괄적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해당 무기계약직 직원들은 올해 중으로 정규직 5급으로 전환되며 절차가 마무리되면 전문직 혹은 전문 계약직을 제외한 대부분 직원이 정규직이 된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도 무기계약직(준정규직)인 창구 담당 직원 3천여 명의 정규직화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이와 별도로 비정규직 4백여 명이 있으나, 이 중 80%가량은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 등 전문직으로 정부가 정규직화를 추진하려는 저임금 비정규직과 거리가 멀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논의를 진행해왔다.
  • 씨티·기업은행 ‘무기계약직→정규직’ 전환 추진
    • 입력 2017-05-16 20:10:44
    • 수정2017-05-16 20:29:50
    경제
새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움직임에 금융권에서 외국계 은행과 국책은행이 호응에 나섰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오늘(16일) 사내 임직원에게 보낸 최고경영자(CEO) 메시지에서 "무기계약직인 창구 전담직원과 일반사무 전담직원 3백여 명 모두를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그동안 정규직 채용 인원의 20% 가량을 시험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나 이번에는 무기계약직 전원을 시험 없이 일괄적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해당 무기계약직 직원들은 올해 중으로 정규직 5급으로 전환되며 절차가 마무리되면 전문직 혹은 전문 계약직을 제외한 대부분 직원이 정규직이 된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도 무기계약직(준정규직)인 창구 담당 직원 3천여 명의 정규직화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이와 별도로 비정규직 4백여 명이 있으나, 이 중 80%가량은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 등 전문직으로 정부가 정규직화를 추진하려는 저임금 비정규직과 거리가 멀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논의를 진행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