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핵 해법’ 견해 차이…사드·FTA도 ‘촉각’
입력 2017.05.16 (23:03) 수정 2017.05.16 (23: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의 의제는 어떤 것들일까요?

북핵과 사드, 한미 자유무역협정 등이 핵심 의제로 꼽히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 미국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올해도 북한은 벌써 7차례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다음 달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이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해결해 나간다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미 양국은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를 공통의 목표로 삼고 있지만 제재 압박과 대화라는 두 개의 수단을 어떻게 사용할 지를 두고는 다소 견해 차가 있습니다.

사드 배치와 비용 문제는 양국이 가장 강하게 부딪힐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미 배치가 진행 중인 사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1조원이 넘는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입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인터뷰> 매튜 포틴저(美 NSC 선임보좌관) : "사드는 한미동맹의 기본적인 부분입니다. 이미 정해진 사안이고, 앞으로도 계속 대화해 나갈 것을 기대합니다."

이와 함께 한 해 1조원에 육박하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나, 트럼프 대통령이 끔찍한 협상이라며 재협상 가능성을 언급한 한미 FTA도 폭발성이 큰 의제들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북핵 해법’ 견해 차이…사드·FTA도 ‘촉각’
    • 입력 2017-05-16 23:12:21
    • 수정2017-05-16 23:59:00
    뉴스라인
<앵커 멘트>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의 의제는 어떤 것들일까요?

북핵과 사드, 한미 자유무역협정 등이 핵심 의제로 꼽히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 미국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올해도 북한은 벌써 7차례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다음 달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이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해결해 나간다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미 양국은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를 공통의 목표로 삼고 있지만 제재 압박과 대화라는 두 개의 수단을 어떻게 사용할 지를 두고는 다소 견해 차가 있습니다.

사드 배치와 비용 문제는 양국이 가장 강하게 부딪힐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미 배치가 진행 중인 사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1조원이 넘는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입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인터뷰> 매튜 포틴저(美 NSC 선임보좌관) : "사드는 한미동맹의 기본적인 부분입니다. 이미 정해진 사안이고, 앞으로도 계속 대화해 나갈 것을 기대합니다."

이와 함께 한 해 1조원에 육박하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나, 트럼프 대통령이 끔찍한 협상이라며 재협상 가능성을 언급한 한미 FTA도 폭발성이 큰 의제들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