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여당 의원도 ‘트럼프 탄핵론’ 제기…野 의원도 촉구
입력 2017.05.18 (00:24) 수정 2017.05.18 (00:5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과 '수사 중단 압력'이 거센 논란을 일으키는 가운데, 집권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탄핵론'이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공화당 소속 저스틴 아매쉬(미시간)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국장에게 '러시아 커넥션' 관련 수사 중단을 요청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가 사실을 경우 탄핵감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아매쉬 의원은 또 코미 전 국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가운데 어떤 것을 더 신뢰하느냐는 다른 기자의 질문에 "내가 코미 국장한테 더 신뢰가 있다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은 앞서 미 야권에서 먼저 고개를 들었다.

야당인 민주당 소속 알 그린(텍사스)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에서 "오늘 하원 회의장에서 미국 중부 시간으로 오전 9시∼10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DC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11시 하원에서 '트럼프 탄핵'에 관한 공개 발언을 할 것임을 미리 예고한 것이다.

그린 의원은 또 별도의 입장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 의해 기소돼야 하는 행위를 저질렀다. 2016년 미국 대선에 영향을 준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 간의 연계성에 대한 합법적인 수사를 방해한 행위"라며 '사법방해'를 탄핵 추진의 사유로 들었다.

그린 의원이 이날 하원에서 실제로 탄핵을 촉구하면,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거론되는 첫 사례가 된다.

민주당 의원들이 그동안 대중연설 등을 통해 탄핵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거론한 적은 있지만, 공식 석상에서 직설적으로 언급한 적은 없다.

민주당 일각의 이 같은 강경 분위기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 행위가 분명하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해 수사 방해 논란을 자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과거 코미 전 국장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까지 터져 나오면서 궁지에 몰렸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코미 메모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당시 FBI 국장에게 러시아 내통설 수사를 언급하면서 '당신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이 같은 요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측근들과 러시아 간의 내통설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법무부와 FBI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도했다.

한편,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이 전날 공개한 여론조사(5월 12∼14일·692명)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관련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반대 응답은 41%였고, 나머지 11%는 찬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 美 여당 의원도 ‘트럼프 탄핵론’ 제기…野 의원도 촉구
    • 입력 2017-05-18 00:24:26
    • 수정2017-05-18 00:54:1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과 '수사 중단 압력'이 거센 논란을 일으키는 가운데, 집권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탄핵론'이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공화당 소속 저스틴 아매쉬(미시간)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국장에게 '러시아 커넥션' 관련 수사 중단을 요청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가 사실을 경우 탄핵감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아매쉬 의원은 또 코미 전 국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가운데 어떤 것을 더 신뢰하느냐는 다른 기자의 질문에 "내가 코미 국장한테 더 신뢰가 있다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은 앞서 미 야권에서 먼저 고개를 들었다.

야당인 민주당 소속 알 그린(텍사스)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에서 "오늘 하원 회의장에서 미국 중부 시간으로 오전 9시∼10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DC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11시 하원에서 '트럼프 탄핵'에 관한 공개 발언을 할 것임을 미리 예고한 것이다.

그린 의원은 또 별도의 입장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 의해 기소돼야 하는 행위를 저질렀다. 2016년 미국 대선에 영향을 준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 간의 연계성에 대한 합법적인 수사를 방해한 행위"라며 '사법방해'를 탄핵 추진의 사유로 들었다.

그린 의원이 이날 하원에서 실제로 탄핵을 촉구하면,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거론되는 첫 사례가 된다.

민주당 의원들이 그동안 대중연설 등을 통해 탄핵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거론한 적은 있지만, 공식 석상에서 직설적으로 언급한 적은 없다.

민주당 일각의 이 같은 강경 분위기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 행위가 분명하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해 수사 방해 논란을 자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과거 코미 전 국장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까지 터져 나오면서 궁지에 몰렸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코미 메모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당시 FBI 국장에게 러시아 내통설 수사를 언급하면서 '당신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이 같은 요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측근들과 러시아 간의 내통설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법무부와 FBI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도했다.

한편,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이 전날 공개한 여론조사(5월 12∼14일·692명)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관련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반대 응답은 41%였고, 나머지 11%는 찬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