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공원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 22일 제주바다로
입력 2017.05.18 (06:00) 수정 2017.05.18 (07:03) 사회
서울대공원에 마지막 남은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가 22일, 제주 함덕리 해상 가두리로 이동한다.

서울대공원은 남방큰돌고래 금등이와 대포를 전용 화물기와 무진동차를 이용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2일 새벽부터 출발 준비를 해 오전 8시 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3시간 뒤쯤인 11시 40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제주공항에서 해상가두리까지는 무진동차와 선박 등을 이용해 이동할 예정이다.

그동안 금등이와 대포는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다양한 어종을 활용한 활어 포획 훈련과 함께 혈액 검진 등 철저한 건강검진을 받았고, 야생적응 훈련 등을 해 왔다. 제주 함덕리에서는 약 2개월 동안 자연 적응훈련을 거치고, 7월 중 방류될 예정이다.

서울대공원은 18일 오후, 제주 바다로 돌아가는 금등이와 대포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고별 행사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서울대공원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 22일 제주바다로
    • 입력 2017-05-18 06:00:19
    • 수정2017-05-18 07:03:42
    사회
서울대공원에 마지막 남은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가 22일, 제주 함덕리 해상 가두리로 이동한다.

서울대공원은 남방큰돌고래 금등이와 대포를 전용 화물기와 무진동차를 이용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2일 새벽부터 출발 준비를 해 오전 8시 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3시간 뒤쯤인 11시 40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제주공항에서 해상가두리까지는 무진동차와 선박 등을 이용해 이동할 예정이다.

그동안 금등이와 대포는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다양한 어종을 활용한 활어 포획 훈련과 함께 혈액 검진 등 철저한 건강검진을 받았고, 야생적응 훈련 등을 해 왔다. 제주 함덕리에서는 약 2개월 동안 자연 적응훈련을 거치고, 7월 중 방류될 예정이다.

서울대공원은 18일 오후, 제주 바다로 돌아가는 금등이와 대포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고별 행사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