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희상 특사 오늘 아베 면담…‘위안부 합의’ 논의
입력 2017.05.18 (07:00) 수정 2017.05.18 (09: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변 4강의 대통령 특사 가운데 첫번째로 문희상 의원이 어제 도쿄에 도착해 특사 외교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오늘은 아베 총리를 만나 위안부합의 문제,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합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희상 대통령 일본 특사는 오늘 오전 아베 총리를 만납니다.

대통령 친서를 전달하고, 새 정부의 대일 정책에 대해서도 밝힐 예정입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했는데, 이에 대한 답변도 가져왔다고 문 특사는 밝혔습니다.

어제는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간사장과 기시다 외무상 등을 만났는데, 한일 위안부합의에 대해 부정적인 한국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인터뷰> 문희상(대통령 일본 특사) :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수용할 수 없는 분위기라는 것을 확실하게 말씀드렸고..."

또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 등의 내용을 직시하고 그 바탕위에서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며 제 3의길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으로부터 위안부 합의 준수 등의 구체적인 요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기시다(일본 외무상) : "이러저러한 과제들에 있어서, 긴밀히 연대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 양측은 공동 대응으로 뜻이 모아졌습니다.

문 특사는 새 정부도 한미 동맹을 기초로 해, 한미일 공조를 더 강화할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조속한 한일 정상 회담 개최에도 의견의 일치를 이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문희상 특사 오늘 아베 면담…‘위안부 합의’ 논의
    • 입력 2017-05-18 07:07:40
    • 수정2017-05-18 09:05: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주변 4강의 대통령 특사 가운데 첫번째로 문희상 의원이 어제 도쿄에 도착해 특사 외교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오늘은 아베 총리를 만나 위안부합의 문제,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합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희상 대통령 일본 특사는 오늘 오전 아베 총리를 만납니다.

대통령 친서를 전달하고, 새 정부의 대일 정책에 대해서도 밝힐 예정입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했는데, 이에 대한 답변도 가져왔다고 문 특사는 밝혔습니다.

어제는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간사장과 기시다 외무상 등을 만났는데, 한일 위안부합의에 대해 부정적인 한국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인터뷰> 문희상(대통령 일본 특사) :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수용할 수 없는 분위기라는 것을 확실하게 말씀드렸고..."

또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 등의 내용을 직시하고 그 바탕위에서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며 제 3의길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으로부터 위안부 합의 준수 등의 구체적인 요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기시다(일본 외무상) : "이러저러한 과제들에 있어서, 긴밀히 연대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 양측은 공동 대응으로 뜻이 모아졌습니다.

문 특사는 새 정부도 한미 동맹을 기초로 해, 한미일 공조를 더 강화할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조속한 한일 정상 회담 개최에도 의견의 일치를 이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