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탄핵론’ 위기 불구 문 대통령 특사단과 15분 접견
입력 2017.05.18 (07:34) 수정 2017.05.18 (07:47) 국제
'러시아 스캔들'로 최대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등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단을 전격으로 면담했다.

특사단 일행이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이날 오전 미국에 들어온 지 5시간여 만으로, 면담은 오후 3시 50분부터 15분가량 대통령 집무실인 웨스트윙의 오벌 오피스에서 이뤄졌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 3인이 배석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수사중단 외압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트럼프 대통령이 홍 이사장 등 대미 특사단과 과연 면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 게 사실이었지만, 접견 형식과 내용은 기대 이상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15분간의 접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문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하고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히는 등 한미 공조를 강조했다.

미 정부의 대북정책의 한 축인 압박과 제재를 북핵 해법의 전제로 내세우겠지만 특정한 조건이 되면 적극적 관여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조성에 나서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중국의 반발로 민감한 현안인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맥매스터 보좌관이 한국의 국회 절차 논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시함으로써 배려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홍 특사는 특파원들과 만나 "한국의 대통령 특사가 오벌 오피스에서 미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면서, 백악관이 이번 접견에 상당한 무게를 두었음을 강조했다.
  • 트럼프, ‘탄핵론’ 위기 불구 문 대통령 특사단과 15분 접견
    • 입력 2017-05-18 07:34:47
    • 수정2017-05-18 07:47:58
    국제
'러시아 스캔들'로 최대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등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단을 전격으로 면담했다.

특사단 일행이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이날 오전 미국에 들어온 지 5시간여 만으로, 면담은 오후 3시 50분부터 15분가량 대통령 집무실인 웨스트윙의 오벌 오피스에서 이뤄졌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 3인이 배석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수사중단 외압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트럼프 대통령이 홍 이사장 등 대미 특사단과 과연 면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 게 사실이었지만, 접견 형식과 내용은 기대 이상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15분간의 접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문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하고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히는 등 한미 공조를 강조했다.

미 정부의 대북정책의 한 축인 압박과 제재를 북핵 해법의 전제로 내세우겠지만 특정한 조건이 되면 적극적 관여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조성에 나서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중국의 반발로 민감한 현안인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맥매스터 보좌관이 한국의 국회 절차 논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시함으로써 배려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홍 특사는 특파원들과 만나 "한국의 대통령 특사가 오벌 오피스에서 미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면서, 백악관이 이번 접견에 상당한 무게를 두었음을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