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 봉투 만찬’ 감찰 지시…검찰 개혁 신호탄?
입력 2017.05.18 (08:06) 수정 2017.05.18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와 검찰 간부들 간 술자리에서 금일봉이 오간 사건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검찰 개혁의 도화선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두 사람이 술자리에서 상대 조직의 과장과 팀장에게 7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격려금을 건넸기 때문입니다.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국민권익위의 의견도 나왔습니다.

청와대는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명명하고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는 물론, 적법 처리 여부와 함께 배경까지 꼼꼼히 확인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당사들의 해명이 부적절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 "엄정히 조사하여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합니다."

법무부와 검찰이 특수활동비를 용도에 맞게 사용하고 있는 지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긴급회의를 열고 감찰 주체와 방식을 논의하는 등 신속하게 계획을 수립해 진상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감찰을 지시하면서 새 정부가 공언했던 검찰 개혁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돈 봉투 만찬’ 감찰 지시…검찰 개혁 신호탄?
    • 입력 2017-05-18 08:07:22
    • 수정2017-05-18 08:59:3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와 검찰 간부들 간 술자리에서 금일봉이 오간 사건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검찰 개혁의 도화선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두 사람이 술자리에서 상대 조직의 과장과 팀장에게 7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격려금을 건넸기 때문입니다.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국민권익위의 의견도 나왔습니다.

청와대는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명명하고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는 물론, 적법 처리 여부와 함께 배경까지 꼼꼼히 확인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당사들의 해명이 부적절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 "엄정히 조사하여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합니다."

법무부와 검찰이 특수활동비를 용도에 맞게 사용하고 있는 지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긴급회의를 열고 감찰 주체와 방식을 논의하는 등 신속하게 계획을 수립해 진상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감찰을 지시하면서 새 정부가 공언했던 검찰 개혁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