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인생은 맛있다…동굴 아닌 터널” (톡소다)
입력 2017.05.18 (09:17) 수정 2017.05.29 (14:15) 톡 쏘는 인터뷰 소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7년 전, 음주운전자가 낸 교통사고로 전신의 절반 이상에 3도 화상을 입었던 대학생.
바로 베스트셀러 '지선아 사랑해'의 저자 이지선 씨다.

이 씨는 '생일이 2개'라고 말할 정도로 사고 전과 후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됐다. 절망의 끝에서 시작된 두번 째 삶, 이 씨는 어떻게 주저앉지 않고 일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을까?

이 씨는, 사회복지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된 지금의 순간까지 "꽤 괜찮은 해피엔딩을 향해 잘 가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인생을 깜깜한 동굴이 아니라 언제가는 끝이 보이는 터널이라고 여길 때, 멈추지 않을 때 그 맛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KBS '톡쏘는 인터뷰 소다'는 이 씨에게 두 번째 삶, 지난 17년의 시간에서 빛을 발한 '긍정의 가치'에 대해 물었다.

'톡쏘는 인터뷰 소다'는 남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삶의 다양한 가치를 조명하는 심층 인터뷰 프로그램이다.

  • [영상] “인생은 맛있다…동굴 아닌 터널” (톡소다)
    • 입력 2017-05-18 09:17:11
    • 수정2017-05-29 14:15:23
    톡 쏘는 인터뷰 소다
17년 전, 음주운전자가 낸 교통사고로 전신의 절반 이상에 3도 화상을 입었던 대학생.
바로 베스트셀러 '지선아 사랑해'의 저자 이지선 씨다.

이 씨는 '생일이 2개'라고 말할 정도로 사고 전과 후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됐다. 절망의 끝에서 시작된 두번 째 삶, 이 씨는 어떻게 주저앉지 않고 일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을까?

이 씨는, 사회복지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된 지금의 순간까지 "꽤 괜찮은 해피엔딩을 향해 잘 가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인생을 깜깜한 동굴이 아니라 언제가는 끝이 보이는 터널이라고 여길 때, 멈추지 않을 때 그 맛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KBS '톡쏘는 인터뷰 소다'는 이 씨에게 두 번째 삶, 지난 17년의 시간에서 빛을 발한 '긍정의 가치'에 대해 물었다.

'톡쏘는 인터뷰 소다'는 남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삶의 다양한 가치를 조명하는 심층 인터뷰 프로그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