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역 살인 1년…‘여성 안전 대책’ 제자리
입력 2017.05.18 (09:43) 수정 2017.05.18 (09:4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년 전 서울 강남역 근처 남여 공용화장실에서 살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언제든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에 사회적 신드롬까지 일었는데요.

정부가 내놨던 각종 여성 안전대책들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박영민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상가건물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조현병 환자의 범행으로 확인됐지만 '여성에게 무시를 당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말은 여성 안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왔습니다.

그리고 1년. 현장을 찾았가 봤습니다.

공용이었던 화장실은 남성과 여성용으로 분리됐고, 입구에는 CCTV가 설치됐습니다.

하지만 이곳 뿐입니다.

정부는 화장실을 남성용과 여성용으로 분리하면 지원금을 준다고 했지만 체감할 정도의 변화는 없습니다.

이곳은 사건이 일어났던 노래방에서 채 백미터도 떨어져있지 않은 남녀공용 화장실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칸막이로 구분만 돼있을 뿐 비상벨은 설치돼있지 않습니다.

지은지 오래 된 건물들은 아직도 남녀공용 화장실인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녹취> 20대 여성(음성변조) : "아무래도 저런게 있으면... 남자랑 같이 들어가면 당연히 싫죠."

사건 후 구청에서 마련한 여성 안심 귀갓길입니다.

사방을 비추는 CCTV가 새로 설치됐고 가로등 아래에 비상벨이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CCTV는 주요 네거리 위주로 설치됐고 가로등도 여전히 어두워 여성들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녹취> '여성 안심 귀갓길' 이용 여성(음성변조) : "(설치) 이후로 딱히 바뀐 건 잘 모르겠어요."

이런 가운데 여성 대상 범죄는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3년 동안 여성 상대 성범죄자는 만 명 넘게 늘었습니다.

여성인권단체들은 '혐오 범죄'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며 법개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강남역 살인 1년…‘여성 안전 대책’ 제자리
    • 입력 2017-05-18 09:46:25
    • 수정2017-05-18 09:49:50
    930뉴스
<앵커 멘트>

1년 전 서울 강남역 근처 남여 공용화장실에서 살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언제든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에 사회적 신드롬까지 일었는데요.

정부가 내놨던 각종 여성 안전대책들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박영민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상가건물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조현병 환자의 범행으로 확인됐지만 '여성에게 무시를 당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말은 여성 안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왔습니다.

그리고 1년. 현장을 찾았가 봤습니다.

공용이었던 화장실은 남성과 여성용으로 분리됐고, 입구에는 CCTV가 설치됐습니다.

하지만 이곳 뿐입니다.

정부는 화장실을 남성용과 여성용으로 분리하면 지원금을 준다고 했지만 체감할 정도의 변화는 없습니다.

이곳은 사건이 일어났던 노래방에서 채 백미터도 떨어져있지 않은 남녀공용 화장실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칸막이로 구분만 돼있을 뿐 비상벨은 설치돼있지 않습니다.

지은지 오래 된 건물들은 아직도 남녀공용 화장실인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녹취> 20대 여성(음성변조) : "아무래도 저런게 있으면... 남자랑 같이 들어가면 당연히 싫죠."

사건 후 구청에서 마련한 여성 안심 귀갓길입니다.

사방을 비추는 CCTV가 새로 설치됐고 가로등 아래에 비상벨이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CCTV는 주요 네거리 위주로 설치됐고 가로등도 여전히 어두워 여성들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녹취> '여성 안심 귀갓길' 이용 여성(음성변조) : "(설치) 이후로 딱히 바뀐 건 잘 모르겠어요."

이런 가운데 여성 대상 범죄는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3년 동안 여성 상대 성범죄자는 만 명 넘게 늘었습니다.

여성인권단체들은 '혐오 범죄'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며 법개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