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靑 “이영렬·안태근 사표 수리 여부 결정된 바 없다”
입력 2017.05.18 (09:57) 수정 2017.05.18 (10:02) 정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한 '돈 봉투 만찬사건'과 관련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수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오늘)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의 표명에 관한 사항은 오늘 오후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이 지검장과 안 국장 간 '돈 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으며,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이날 각각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법무부로부터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 계획안을 보고받았다.
  • 靑 “이영렬·안태근 사표 수리 여부 결정된 바 없다”
    • 입력 2017-05-18 09:57:31
    • 수정2017-05-18 10:02:51
    정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한 '돈 봉투 만찬사건'과 관련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수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오늘)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의 표명에 관한 사항은 오늘 오후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이 지검장과 안 국장 간 '돈 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으며,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이날 각각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법무부로부터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 계획안을 보고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