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상원 중진들, 유엔에 추가 대북제재 촉구 서한”
입력 2017.05.18 (09:58) 수정 2017.05.18 (10:01) 정치
미국 상원의 중진의원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추가 대북제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8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소위원장과 제프 플레이크(공화·애리조나),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 의원은 16일(현지시각) 유엔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즉각적인 대북 추가제재를 요구했다. 서한은 5월 안보리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유엔주재 대사에게 보내졌다.

서한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택된 여섯 차례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북한이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안보리가 북한에 추가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돈줄 차단, 광물자원 수출 금지,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을 추가대북제재 방안으로 제시했다.

또 북한의 해킹 등 사이버상에서의 범죄행위와 관련해서도 안보리가 추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서한은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언론성명을 채택하고, 현재 추가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 중이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16일(현지시각) 긴급 소집된 안보리 회의 직전 기자회견을 통해 추가 대북제재를 중국 등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美상원 중진들, 유엔에 추가 대북제재 촉구 서한”
    • 입력 2017-05-18 09:58:43
    • 수정2017-05-18 10:01:16
    정치
미국 상원의 중진의원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추가 대북제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8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소위원장과 제프 플레이크(공화·애리조나),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 의원은 16일(현지시각) 유엔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즉각적인 대북 추가제재를 요구했다. 서한은 5월 안보리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유엔주재 대사에게 보내졌다.

서한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택된 여섯 차례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북한이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안보리가 북한에 추가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돈줄 차단, 광물자원 수출 금지,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을 추가대북제재 방안으로 제시했다.

또 북한의 해킹 등 사이버상에서의 범죄행위와 관련해서도 안보리가 추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서한은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언론성명을 채택하고, 현재 추가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 중이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16일(현지시각) 긴급 소집된 안보리 회의 직전 기자회견을 통해 추가 대북제재를 중국 등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