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마약사범 441명 검거…필로폰 2만7천 명 투약분 압수
입력 2017.05.18 (10:22) 수정 2017.05.18 (10:25)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마약류 사범 집중 단속을 펼쳐 441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120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단속된 마약사범보다 51명(13%) 많은 수치다.

경찰은 또 수사과정에서 2만7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817g과 650명이 동시 흡연할 수 있는 대마 325g 등을 압수했다.

경찰에 검거된 마약사범을 유형별로 보면, 필로폰 판매·투약 사범이 313명(71%)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 판매·흡연 46명(10.4%)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 165명(37.4%), 40대 96명(21.8%), 50대 85명(19.3%), 20대 74명(16.8%) 등이다.

경찰은 최근 마약류가 SNS나 인터넷 판매사이트 등을 통해 확산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중국에 있는 총책으로부터 필로폰 1.1㎏(110억 원 상당·3만6천여 명 동시 투약분)을 넘겨받아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 국내 유통한 중국 동포 김 모(53)씨 등 45명을 검거했다.

김 씨는 중국 총책의 지시에 따라 국내에 있는 중간 유통책인 정 모(39)씨에게 필로폰을 넘겼고, 정 씨는 SNS를 통해 구매자와 접촉, 필로폰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김 씨와 정 씨 등이 판매한 뒤 보관하고 있던 필로폰 570g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달부터 마약류 관련 광고행위 자체에 대한 법적 처벌이 가능해진다"라며 "마약류 판매 광고를 막아 SNS나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유통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찰, 마약사범 441명 검거…필로폰 2만7천 명 투약분 압수
    • 입력 2017-05-18 10:22:01
    • 수정2017-05-18 10:25:53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마약류 사범 집중 단속을 펼쳐 441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120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단속된 마약사범보다 51명(13%) 많은 수치다.

경찰은 또 수사과정에서 2만7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817g과 650명이 동시 흡연할 수 있는 대마 325g 등을 압수했다.

경찰에 검거된 마약사범을 유형별로 보면, 필로폰 판매·투약 사범이 313명(71%)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 판매·흡연 46명(10.4%)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 165명(37.4%), 40대 96명(21.8%), 50대 85명(19.3%), 20대 74명(16.8%) 등이다.

경찰은 최근 마약류가 SNS나 인터넷 판매사이트 등을 통해 확산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중국에 있는 총책으로부터 필로폰 1.1㎏(110억 원 상당·3만6천여 명 동시 투약분)을 넘겨받아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 국내 유통한 중국 동포 김 모(53)씨 등 45명을 검거했다.

김 씨는 중국 총책의 지시에 따라 국내에 있는 중간 유통책인 정 모(39)씨에게 필로폰을 넘겼고, 정 씨는 SNS를 통해 구매자와 접촉, 필로폰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김 씨와 정 씨 등이 판매한 뒤 보관하고 있던 필로폰 570g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달부터 마약류 관련 광고행위 자체에 대한 법적 처벌이 가능해진다"라며 "마약류 판매 광고를 막아 SNS나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유통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