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일 문학 비평 문학행사, 19일 덕수궁 함녕전서 개최
입력 2017.05.18 (11:18) 수정 2017.05.18 (11:34) 사회
친일 문학가들의 문학 작품이 어떻게 친일에 기여했는지를 되짚어보는 문학행사가 19일 오후 덕수궁 함녕전 앞마당에서 개최된다.

문학 행사에서는 일제를 찬양하는 글을 일본어로 쓴 이광수의 <전망> 태평양 전쟁 시기 참전을 고무하는 최남선의 <나가자 청년 학도야>, 노천명의 <신가파 함락> 등을 낭송하고 비평한다.

한국인권재단 이사장인 고광헌 시인과 2012년 김수영 문학상을 받은 정수진 시인,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활동을 해온 대학생 김 샘 씨 등이 참여한다.

또 항일 문학가인 이육사 시인의 딸 이옥비 여사와 가수 안치환 씨가 이육사 시인의 시를 낭독하고, 그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덕수궁 함녕전은 일제에 쫓겨난 광무 황제 고종이 승하한 곳이고, 덕수궁 대한문에서는 삼일운동이 일어났다.


  • 친일 문학 비평 문학행사, 19일 덕수궁 함녕전서 개최
    • 입력 2017-05-18 11:18:21
    • 수정2017-05-18 11:34:41
    사회
친일 문학가들의 문학 작품이 어떻게 친일에 기여했는지를 되짚어보는 문학행사가 19일 오후 덕수궁 함녕전 앞마당에서 개최된다.

문학 행사에서는 일제를 찬양하는 글을 일본어로 쓴 이광수의 <전망> 태평양 전쟁 시기 참전을 고무하는 최남선의 <나가자 청년 학도야>, 노천명의 <신가파 함락> 등을 낭송하고 비평한다.

한국인권재단 이사장인 고광헌 시인과 2012년 김수영 문학상을 받은 정수진 시인,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활동을 해온 대학생 김 샘 씨 등이 참여한다.

또 항일 문학가인 이육사 시인의 딸 이옥비 여사와 가수 안치환 씨가 이육사 시인의 시를 낭독하고, 그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덕수궁 함녕전은 일제에 쫓겨난 광무 황제 고종이 승하한 곳이고, 덕수궁 대한문에서는 삼일운동이 일어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