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는 쌀 빈곤국으로…첫 해외원조 750t 캄보디아·미얀마로 출발
입력 2017.05.18 (13:48) 수정 2017.05.18 (14:00) 경제
국산 쌀이 처음으로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중국·일본 및 아세안의 비상 쌀 비축기구인 애프터(ASEAN 3 Emergency Rice Reserve·APTERR)를 통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 쌀 750t이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돼 내일(19일) 전남 광양항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선적 기념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쌀은 캄보디아행 250t, 미얀마행 500t 등 총 750t이며, 광양항을 출항해 이달 말에서 내달 중순 사이 캄보디아 시아누크빌(Sihanoukville) 항구 및 미얀마 양곤(Yangon) 항구에 도착, 애프터 사무국을 통해 인도된다.

'애프터'는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간 쌀 비축물량을 미리 약정·비축하고 비상시 약정물량을 판매·장기차관·무상지원하는 국제공공비축 기구다.

원조 되는 쌀은 캄보디아, 미얀마 등 현지에 1년간 보관될 예정이며, 보관 기간에 비상 상황 발생 시 재해구호용이나 빈곤퇴치용으로 캄보디아 및 미얀마 국민에게 지원된다.

정부는 2017~2018년 애프터 무상원조사업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며, 현재 추진 중인 식량원조협약(FAC) 가입을 완료하는 대로 내년부터 식량원조협약에 따른 대규모 쌀 현물원조(연간 460억 원 규모)도 할 계획이다.
  • 남는 쌀 빈곤국으로…첫 해외원조 750t 캄보디아·미얀마로 출발
    • 입력 2017-05-18 13:48:38
    • 수정2017-05-18 14:00:30
    경제
국산 쌀이 처음으로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중국·일본 및 아세안의 비상 쌀 비축기구인 애프터(ASEAN 3 Emergency Rice Reserve·APTERR)를 통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 쌀 750t이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돼 내일(19일) 전남 광양항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선적 기념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쌀은 캄보디아행 250t, 미얀마행 500t 등 총 750t이며, 광양항을 출항해 이달 말에서 내달 중순 사이 캄보디아 시아누크빌(Sihanoukville) 항구 및 미얀마 양곤(Yangon) 항구에 도착, 애프터 사무국을 통해 인도된다.

'애프터'는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간 쌀 비축물량을 미리 약정·비축하고 비상시 약정물량을 판매·장기차관·무상지원하는 국제공공비축 기구다.

원조 되는 쌀은 캄보디아, 미얀마 등 현지에 1년간 보관될 예정이며, 보관 기간에 비상 상황 발생 시 재해구호용이나 빈곤퇴치용으로 캄보디아 및 미얀마 국민에게 지원된다.

정부는 2017~2018년 애프터 무상원조사업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며, 현재 추진 중인 식량원조협약(FAC) 가입을 완료하는 대로 내년부터 식량원조협약에 따른 대규모 쌀 현물원조(연간 460억 원 규모)도 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