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유한국당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 재고해야”
입력 2017.05.18 (16:10) 수정 2017.05.18 (16:19) 정치
자유한국당이 18일(오늘)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한성대 교수)를 향해 "참으로 문제 많은 인사"라며 "임명을 재고하라"고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 내정자가 재벌에 대해 편향적 시각을 갖고 있는 '폴리페서(정치교수)'라는 점이 결격 사유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재벌에 대한 경도된 시각을 가져 ‘재벌 저격수’라 불리는 김 교수가 재벌의 긍정적인 측면도 고려한 균형 잡힌 재벌정책을 추진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 교수인 조국 민정수석에 이어 김 내정자도 '폴리페서'라고 비판하며 "이론과 비판에만 익숙하고 현실과 경험이 일천한 폴리페서들로 인해 발생한 해악을 반면교사로 삼는 지혜가 부족한 듯하다"고 지적했다.

또 "폴리페서는 개혁을 이끌어 갈 책임자가 아니라 개혁과 청산의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등 법률로 임기가 보장된 기관장들의 사표를 수리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사람들로 채우는 것도 문제"라며 "임기를 무시하고 자기 사람을 채우는 것은 통함과 협치 정신에도 반한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 재고해야”
    • 입력 2017-05-18 16:10:57
    • 수정2017-05-18 16:19:03
    정치
자유한국당이 18일(오늘)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한성대 교수)를 향해 "참으로 문제 많은 인사"라며 "임명을 재고하라"고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 내정자가 재벌에 대해 편향적 시각을 갖고 있는 '폴리페서(정치교수)'라는 점이 결격 사유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재벌에 대한 경도된 시각을 가져 ‘재벌 저격수’라 불리는 김 교수가 재벌의 긍정적인 측면도 고려한 균형 잡힌 재벌정책을 추진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 교수인 조국 민정수석에 이어 김 내정자도 '폴리페서'라고 비판하며 "이론과 비판에만 익숙하고 현실과 경험이 일천한 폴리페서들로 인해 발생한 해악을 반면교사로 삼는 지혜가 부족한 듯하다"고 지적했다.

또 "폴리페서는 개혁을 이끌어 갈 책임자가 아니라 개혁과 청산의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등 법률로 임기가 보장된 기관장들의 사표를 수리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사람들로 채우는 것도 문제"라며 "임기를 무시하고 자기 사람을 채우는 것은 통함과 협치 정신에도 반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