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공정위 기업집단국 신설 방침에 “반가운 소식” 환영
입력 2017.05.18 (16:28) 수정 2017.05.18 (16:3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8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기업집단국 신설 방침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재벌개혁 추진을 확인할 수 있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환영했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공정위가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업무를 포괄하고 조사역량을 대폭 강화한 기업집단국을 만들어 재벌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기업집단국 전신인 공정위 조사국은 2005년 재계 요구로 폐지됐으며,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에도 설치가 추진됐지만, 기획재정부와 안전행정부 반대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벌은 공룡처럼 권력과 경제력을 키웠지만, '경제 검찰' 공정위는 권한이 축소돼 종이호랑이로 전락했다"고 지적하고, "민주당도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재벌개혁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민주당, 공정위 기업집단국 신설 방침에 “반가운 소식” 환영
    • 입력 2017-05-18 16:28:27
    • 수정2017-05-18 16:39:2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8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기업집단국 신설 방침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재벌개혁 추진을 확인할 수 있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환영했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공정위가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업무를 포괄하고 조사역량을 대폭 강화한 기업집단국을 만들어 재벌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기업집단국 전신인 공정위 조사국은 2005년 재계 요구로 폐지됐으며,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에도 설치가 추진됐지만, 기획재정부와 안전행정부 반대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벌은 공룡처럼 권력과 경제력을 키웠지만, '경제 검찰' 공정위는 권한이 축소돼 종이호랑이로 전락했다"고 지적하고, "민주당도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재벌개혁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