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靑 “‘5.18 정신 개헌 발언’, 국민 합의로 담기길 바란다는 뜻”
입력 2017.05.18 (16:31) 수정 2017.05.18 (17:54) 정치
청와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반영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발언에 대해 "국민 의사 수렴 과정에서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18일(오늘)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현재 국회 개헌특위가 구성돼 운영 중이며 각 정당 등을 통한 국민의 의사가 수렴될 것"이라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에 담자는 대통령의 제안도 이런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를 통해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은 개헌 논의와는 별도 트랙"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개헌 발언을 두고 청와대발 개헌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봐도 되냐는 질문에 "지금 원포인트 개헌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아니고 권력구조 개편까지 논의하자는 취지로 말씀한 것도 아니지 않냐"며 "청와대발로 개헌안을 던지는 그런 해석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국회와 국민의 동의를 요청했고 후보 때 개헌특위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했으니까 개헌특위가 광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는 것까지 포함되는 수순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기념식에서 기념사에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면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 靑 “‘5.18 정신 개헌 발언’, 국민 합의로 담기길 바란다는 뜻”
    • 입력 2017-05-18 16:31:01
    • 수정2017-05-18 17:54:54
    정치
청와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반영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발언에 대해 "국민 의사 수렴 과정에서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18일(오늘)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현재 국회 개헌특위가 구성돼 운영 중이며 각 정당 등을 통한 국민의 의사가 수렴될 것"이라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에 담자는 대통령의 제안도 이런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를 통해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은 개헌 논의와는 별도 트랙"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개헌 발언을 두고 청와대발 개헌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봐도 되냐는 질문에 "지금 원포인트 개헌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아니고 권력구조 개편까지 논의하자는 취지로 말씀한 것도 아니지 않냐"며 "청와대발로 개헌안을 던지는 그런 해석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국회와 국민의 동의를 요청했고 후보 때 개헌특위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했으니까 개헌특위가 광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는 것까지 포함되는 수순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기념식에서 기념사에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면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