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교통사고 낸 10대 입건
입력 2017.05.18 (16:49) 수정 2017.05.18 (17:00) 사회
새벽 시간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차량을 몰다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사고를 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로 A(18)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 군은 이날 오전 5시 30분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사거리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중앙분리대용 화단을 넘어 반대편 인도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군의 차량에는 이종사촌 형인 B(20)씨도 함께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차량 전면이 심하게 찌그러졌으나 A씨 등 2명은 타박상 등만 입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A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9%였다.

A 군은 인천에서 할머니 명의로 된 아버지의 출퇴근용 차량을 몰고 부천까지와 술을 마신 뒤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 음주 교통사고 낸 10대 입건
    • 입력 2017-05-18 16:49:24
    • 수정2017-05-18 17:00:35
    사회
새벽 시간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차량을 몰다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사고를 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로 A(18)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 군은 이날 오전 5시 30분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사거리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중앙분리대용 화단을 넘어 반대편 인도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군의 차량에는 이종사촌 형인 B(20)씨도 함께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차량 전면이 심하게 찌그러졌으나 A씨 등 2명은 타박상 등만 입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A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9%였다.

A 군은 인천에서 할머니 명의로 된 아버지의 출퇴근용 차량을 몰고 부천까지와 술을 마신 뒤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