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희상, 아베 면담…이해찬, 한·중 정상회담 언급
입력 2017.05.18 (17:15) 수정 2017.05.18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문희상 일본 특사는 오늘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북핵에 공동 대처하자는 제안에 아베 총리가 전적으로 동감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재작년 국가 간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면 좋겠다고 아베 총리가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해찬 중국 특사도 오늘 오전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이 특사는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의 영접을 받은 뒤, 오는 7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문희상, 아베 면담…이해찬, 한·중 정상회담 언급
    • 입력 2017-05-18 17:15:52
    • 수정2017-05-18 17:28:39
    뉴스 5
문희상 일본 특사는 오늘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북핵에 공동 대처하자는 제안에 아베 총리가 전적으로 동감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재작년 국가 간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면 좋겠다고 아베 총리가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해찬 중국 특사도 오늘 오전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이 특사는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의 영접을 받은 뒤, 오는 7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