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文 대통령, 이영렬·안태근 사의표명 특별한 언급 없어”
입력 2017.05.18 (17:20) 수정 2017.05.18 (17:2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오늘) '돈 봉투 만찬' 사건과 관련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이 지검장과 안 국장 사의 표명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다"며 "대통령은 보고를 경청했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이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는 게 감찰 중이어서 사표 수리 절차를 진행하지 않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말씀하신 것은 당연한 것이라 특별히 말씀을 안 드린 것"이라며 "다만 대통령이 보고받고 특별한 말은 없었지만, 그에 대해 생각을 좀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느냐. 그래서 당장 보고받으시자마자 말하는 것보다는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갖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 靑 “文 대통령, 이영렬·안태근 사의표명 특별한 언급 없어”
    • 입력 2017-05-18 17:20:49
    • 수정2017-05-18 17:26:4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오늘) '돈 봉투 만찬' 사건과 관련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이 지검장과 안 국장 사의 표명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다"며 "대통령은 보고를 경청했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이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는 게 감찰 중이어서 사표 수리 절차를 진행하지 않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말씀하신 것은 당연한 것이라 특별히 말씀을 안 드린 것"이라며 "다만 대통령이 보고받고 특별한 말은 없었지만, 그에 대해 생각을 좀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느냐. 그래서 당장 보고받으시자마자 말하는 것보다는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갖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