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한미정상회담 때 개성공단 논의 가능성 대비”
입력 2017.05.18 (18:10) 수정 2017.05.18 (19:43) 정치
통일부는 다음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18일)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비한다고 보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금강산관광, 개성공단에 관해 조율된 (새 행정부의) 정책이 나올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정책을) 모든 정부가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공약 정책화 과정에서 전반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지만, 양국 간 관계가 지향해야 할 점을 찾고, 정상들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런 부분에 (준비의) 초점을 맞추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부분을 실무 차원에서 살펴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남북 간 채널 복원 문제에 대해 "여러 검토를 했고, 통일부 내부적으로 준비는 하고 있지만 아직 실행은 (아니다)"라며 "그동안 해왔던 것을 어떤 계기에 어떤 대화 채널을 우선적으로 복구시킬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통일부 “한미정상회담 때 개성공단 논의 가능성 대비”
    • 입력 2017-05-18 18:10:32
    • 수정2017-05-18 19:43:14
    정치
통일부는 다음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18일)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비한다고 보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금강산관광, 개성공단에 관해 조율된 (새 행정부의) 정책이 나올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정책을) 모든 정부가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공약 정책화 과정에서 전반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지만, 양국 간 관계가 지향해야 할 점을 찾고, 정상들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런 부분에 (준비의) 초점을 맞추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부분을 실무 차원에서 살펴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남북 간 채널 복원 문제에 대해 "여러 검토를 했고, 통일부 내부적으로 준비는 하고 있지만 아직 실행은 (아니다)"라며 "그동안 해왔던 것을 어떤 계기에 어떤 대화 채널을 우선적으로 복구시킬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