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초 설립자 증손자 편법입학 적발…전학 권고
입력 2017.05.18 (20:45) 수정 2017.05.18 (20:59) 사회
유명 사립초등학교가 학교 설립자의 증손자를 편법 입학시킨 사실이 적발됐다.

1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서부교육지원청은 경기초등학교가 학교 설립자 증손자를 정원외로 입학시킨 사실을 확인하고 학교 측에 이 학생의 전학을 권고하고, 교장·교감 등 관련자의 징계를 요구했다.

지원청은 입학 절차가 마무리된 지난 3월 경기초의 실제 입학생이 정원보다 1명 많다는 사실을 포착하고, 경위를 파악하다 이같은 사실을 파악했다. 비슷한 시기 경기초 학부모들도 "입학 추첨에 떨어졌던 학교 설립자 증손자가 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내용의 민원을 교육청에 수차례 제기했다.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의 부모와 이야기 해 전학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징계요구를 받은 학교법인은 교장 등을 경고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청 관계자는 "사립 학교의 경우, 이미 입학한 학생의 전학을 강제할 법적 수단은 없어서 실제로 이 학생의 전학이 이뤄질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 경기초 설립자 증손자 편법입학 적발…전학 권고
    • 입력 2017-05-18 20:45:34
    • 수정2017-05-18 20:59:51
    사회
유명 사립초등학교가 학교 설립자의 증손자를 편법 입학시킨 사실이 적발됐다.

1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서부교육지원청은 경기초등학교가 학교 설립자 증손자를 정원외로 입학시킨 사실을 확인하고 학교 측에 이 학생의 전학을 권고하고, 교장·교감 등 관련자의 징계를 요구했다.

지원청은 입학 절차가 마무리된 지난 3월 경기초의 실제 입학생이 정원보다 1명 많다는 사실을 포착하고, 경위를 파악하다 이같은 사실을 파악했다. 비슷한 시기 경기초 학부모들도 "입학 추첨에 떨어졌던 학교 설립자 증손자가 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내용의 민원을 교육청에 수차례 제기했다.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의 부모와 이야기 해 전학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징계요구를 받은 학교법인은 교장 등을 경고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청 관계자는 "사립 학교의 경우, 이미 입학한 학생의 전학을 강제할 법적 수단은 없어서 실제로 이 학생의 전학이 이뤄질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