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여야 개헌 공감대…‘5·18 정신’엔 입장 차
입력 2017.05.18 (21:07) 수정 2017.05.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의지 표명에 정치권은 일제히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는데 대해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긍정적이지만, 보수 야권 정당들은 충분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투표를 실시하는게 당론이라며 개헌을 적극 환영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명시하겠다고 한데 대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헌법 전문에 명기를 하시겠다 또 한번 거듭 약속을 주신 것을 당 대표로 뒷받침해야 되겠다. 그런 각오를 새겼고요."

국민의당도 5.18 정신을 담는 개헌에 적극 찬성했습니다.

또 한발 더 나아가 국가의 운영 시스템까지 바꾸는 개헌이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국회의 합의에 따른다는 약속을 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 "국회의 개헌특위의 결정에 무조건 따른다. 내년 6월까지 개헌안을 만들어주기 바란다. 이런 말씀들을 해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보수 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권력구조 등을 바꾸는 개헌에는 적극 찬성했지만, 5.18 정신을 담는 데 대해선 충분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녹취> 정준길(자유한국당 대변인) :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개헌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반드시 지키기를 바랍니다."

<녹취> 조영희(바른정당 대변인) :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도 국민적 공감대를 충분히 얻었을 때에만 실현 가능한 일입니다."

개헌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대선 전부터 형성됐지만, 권력구조 개편 등을 놓고 여당과 야권의 입장차가 커 향후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여야 개헌 공감대…‘5·18 정신’엔 입장 차
    • 입력 2017-05-18 21:07:46
    • 수정2017-05-18 22:02:50
    뉴스 9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의지 표명에 정치권은 일제히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는데 대해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긍정적이지만, 보수 야권 정당들은 충분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투표를 실시하는게 당론이라며 개헌을 적극 환영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명시하겠다고 한데 대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헌법 전문에 명기를 하시겠다 또 한번 거듭 약속을 주신 것을 당 대표로 뒷받침해야 되겠다. 그런 각오를 새겼고요."

국민의당도 5.18 정신을 담는 개헌에 적극 찬성했습니다.

또 한발 더 나아가 국가의 운영 시스템까지 바꾸는 개헌이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국회의 합의에 따른다는 약속을 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 "국회의 개헌특위의 결정에 무조건 따른다. 내년 6월까지 개헌안을 만들어주기 바란다. 이런 말씀들을 해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보수 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권력구조 등을 바꾸는 개헌에는 적극 찬성했지만, 5.18 정신을 담는 데 대해선 충분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녹취> 정준길(자유한국당 대변인) :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개헌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반드시 지키기를 바랍니다."

<녹취> 조영희(바른정당 대변인) :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도 국민적 공감대를 충분히 얻었을 때에만 실현 가능한 일입니다."

개헌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대선 전부터 형성됐지만, 권력구조 개편 등을 놓고 여당과 야권의 입장차가 커 향후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