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伊폼페이서 BC 6세기 유물 도난
입력 2017.05.18 (22:11) 수정 2017.05.18 (22:28) 국제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 위치한 고대 유적지 폼페이에서 기원전 6세기 청동 장식품이 도난당했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는 폼페이 유적지에서 전시 중이던 약 2천500년 전의 청동 장식물이 종적을 감췄다고 18일 보도했다. 도난 당한 품목은 인근 고대 유적지인 토레 사트리아노에서 발굴된 지름 7.5㎝ 크기의 청동 문고리로 '폼페이와 그리스인들'이라는 주제로 진행 중인 전시를 통해 관람객과 만나고 있었다.

경찰은 절도 행위가 관람 시간 도중인 17일 오후 8시께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폼페이 인근에서 발굴된 약 600여 점의 그리스 시대 유물로 꾸며진 해당 전시를 전면 폐쇄하고 조사에 나섰다.

도난이 발생한 전시실은 전시 도중에는 관리인이 지키고 있고, 밤에는 감시 카메라가 작동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 유적지의 책임자인 마시모 오산나는 "도둑 맞은 품목이 값비싼 유물은 아니지만, 이번 사건은 폼페이와 이탈리아 문화유산에 상처를 입히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폼페이 유적지 측에 따르면 이 유물의 보험 가입가는 300유로(약 36만원)다.

한편, 이탈리아 영문 뉴스 사이트 더 로컬은 관리인들의 감시가 너무 느슨한 탓에 폼페이 유적지에서 관람객들이 모자이크 타일이나 조각상의 일부를 떼어 가는 등 크고 작은 절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伊폼페이서 BC 6세기 유물 도난
    • 입력 2017-05-18 22:11:29
    • 수정2017-05-18 22:28:13
    국제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 위치한 고대 유적지 폼페이에서 기원전 6세기 청동 장식품이 도난당했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는 폼페이 유적지에서 전시 중이던 약 2천500년 전의 청동 장식물이 종적을 감췄다고 18일 보도했다. 도난 당한 품목은 인근 고대 유적지인 토레 사트리아노에서 발굴된 지름 7.5㎝ 크기의 청동 문고리로 '폼페이와 그리스인들'이라는 주제로 진행 중인 전시를 통해 관람객과 만나고 있었다.

경찰은 절도 행위가 관람 시간 도중인 17일 오후 8시께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폼페이 인근에서 발굴된 약 600여 점의 그리스 시대 유물로 꾸며진 해당 전시를 전면 폐쇄하고 조사에 나섰다.

도난이 발생한 전시실은 전시 도중에는 관리인이 지키고 있고, 밤에는 감시 카메라가 작동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 유적지의 책임자인 마시모 오산나는 "도둑 맞은 품목이 값비싼 유물은 아니지만, 이번 사건은 폼페이와 이탈리아 문화유산에 상처를 입히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폼페이 유적지 측에 따르면 이 유물의 보험 가입가는 300유로(약 36만원)다.

한편, 이탈리아 영문 뉴스 사이트 더 로컬은 관리인들의 감시가 너무 느슨한 탓에 폼페이 유적지에서 관람객들이 모자이크 타일이나 조각상의 일부를 떼어 가는 등 크고 작은 절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