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정신 헌법에 담겠다”…개헌 추진 약속
입력 2017.05.18 (23:01) 수정 2017.05.18 (23: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37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새 정부는 5.18 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겠다면서 특히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기 위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민들과 함께 5.18 기념식장에 입장한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5월 광주의 정신이 지난해 촛불 혁명으로 부활해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 정부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새 정부는 '5.18 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도록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을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철저한 진상 규명 의지도 밝혔습니다.

헬기 사격을 포함한 발포 과정의 진상을 반드시 밝히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도 막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단식으로 옥사한 29살 전남대생 박관현..."

광주 민주화 운동의 실상을 세상에 알리려고, 목숨을 바친 이들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한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가 정의로운 국민 통합에 앞장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의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고, 직접 다가가 감싸 안으며 위로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5·18 정신 헌법에 담겠다”…개헌 추진 약속
    • 입력 2017-05-18 23:06:27
    • 수정2017-05-18 23:59:1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37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새 정부는 5.18 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겠다면서 특히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기 위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민들과 함께 5.18 기념식장에 입장한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5월 광주의 정신이 지난해 촛불 혁명으로 부활해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 정부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새 정부는 '5.18 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도록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을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철저한 진상 규명 의지도 밝혔습니다.

헬기 사격을 포함한 발포 과정의 진상을 반드시 밝히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도 막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단식으로 옥사한 29살 전남대생 박관현..."

광주 민주화 운동의 실상을 세상에 알리려고, 목숨을 바친 이들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한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가 정의로운 국민 통합에 앞장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의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고, 직접 다가가 감싸 안으며 위로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