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손가락 꼈는데…열차 그대로 출발
입력 2017.05.18 (23:24) 수정 2017.05.19 (00:4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열차에서 내리다 출입문에 손가락이 꼈는데, 열차가 그대로 출발한다면 정말 아찔한 일이죠.

중국에서 일어난 사고입니다.

출발하는 고속 열차를 따라 청년이 온 힘을 다해 내달립니다.

주변 사람들이 다급히 수신호를 하지만 열차는 멈추지 않습니다.

잘못 탄 열차에서 서둘러 내리다가 손가락이 문틈에 낀 건데요.

간신히 빼냈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지하철 문이 닫히는 순간 탑승한 여성 승객은 머리칼이 낀 채로 여섯 개 역을 지날 때까지 꼼짝 못 한 일도 발생했습니다.

이보다 앞서선, 열차와 승강장 틈에 다리가 낀 70대 노인이 다른 승객들에 가까스로 구조됐는데요.

하루 수백만 명이 이용하는 중국의 열차, 신체가 문틈이나 승강장 틈에 끼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손가락 꼈는데…열차 그대로 출발
    • 입력 2017-05-18 23:38:39
    • 수정2017-05-19 00:48:33
    뉴스라인
열차에서 내리다 출입문에 손가락이 꼈는데, 열차가 그대로 출발한다면 정말 아찔한 일이죠.

중국에서 일어난 사고입니다.

출발하는 고속 열차를 따라 청년이 온 힘을 다해 내달립니다.

주변 사람들이 다급히 수신호를 하지만 열차는 멈추지 않습니다.

잘못 탄 열차에서 서둘러 내리다가 손가락이 문틈에 낀 건데요.

간신히 빼냈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지하철 문이 닫히는 순간 탑승한 여성 승객은 머리칼이 낀 채로 여섯 개 역을 지날 때까지 꼼짝 못 한 일도 발생했습니다.

이보다 앞서선, 열차와 승강장 틈에 다리가 낀 70대 노인이 다른 승객들에 가까스로 구조됐는데요.

하루 수백만 명이 이용하는 중국의 열차, 신체가 문틈이나 승강장 틈에 끼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